UPDATE : 2020.8.14 금 10: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임금격차 때문에 불화' 유벤투스…호날두 연봉이 문제?
허인회 기자 | 승인 2020.07.31 17:48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유벤투스의 임금격차가 심각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수령하는 연봉이 동료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은 호날두는 연봉 3,100만 유로(약 438억 원)를 받고 있다. 2위부터는 마티스 더리흐트(800만 유로, 약 113억 원), 곤살로 이과인(750만 유로, 약 106억 원), 미랄렘 피아니치(750만 유로, 약 106억 원), 파울로 디발라(730만 유로, 약 103억 원) 순으로 이어졌다.

연봉 2~5위까지 합쳐도 호날두가 혼자 받는 금액보다 적다. 이탈리아 매체 ‘가제타델로스포르트’는 심각한 임금격차로 인해 유벤투수 선수단 내 불화가 생겼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구단 재정이 어려워진 가운데 이러한 연봉 책정은 지속하기 힘든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유벤투스 최고의 스타다.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영입하면서 엄청난 돈을 벌어들였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호날두 혼자 압도적으로 많은 연봉을 수령하는 건 동료 선수들이 차별을 느낄 수도 있다. 같은 팀 연봉 2위보다 무려 2,300만 유로(약 325억 원)를 더 받는다. 이 매체도 장기적으로 보면 악영향을 부를 수 있는 임금 체계라며 경고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허인회 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원희 현역 복귀, 직접 맞붙은 후배가 '화들짝' 놀란 사연 icon‘축구부 후배’ 임영웅 부름에 답한 한국영 “꼭 만나고 싶다” icon토트넘 새 유니폼 입은 손흥민 “나에게 축구는 즐거움” icon‘中 거액 제의’ 페예그리니, 부임 22일 만에 베티스 떠날까 icon‘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맨유, 결국 그릴리쉬 포기하나…판더비크에 760억 장전 icon호날두, '85억 요트' 구입해 가족들과 세리에A 우승 자축 icon인테르, 메시에게 ‘4년+연봉 705억’ 파격적인 제안 계획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재활공장장' 최강희 감독에게 달려가 인사한 중국 선수의 사연 icon유관중에 들뜬 수원 팬 “유니폼 뭘 입지? 염기훈으로!” iconUCL 돌풍 앞두고 ‘개인사정’으로 이탈한 일리치치… 아탈란타 허락한 이유에 관심 icon벤투 감독과 김은중 U23 코치, 성남 대 서울 관전 icon[현장 리뷰] ‘감독 교체 효과’ 서울, 성남 잡으며 연패 탈출… 윤주태 2골 icon승리 따낸 김호영 서울 감독대행 “정식감독? 할 말 없어… 의식하지 않는다” icon김남일 감독 “감독 바뀐 서울, 예상과 전혀 달랐다” icon‘서울 구원자’ 윤주태 “최용수 감독께 죄송한 마음뿐” icon‘시즌 첫 출장’ 김민재, 베이징 무실점 승리 기여 icon[K리그1 종합] 전북, 또 ‘바로우+구스타보’ 위력으로 역전승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