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7: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7.31 11:37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인수를 철회하면서 갑부구단을 꿈꿨던 뉴캐슬유나이티드의 계획이 무산되고 말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3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지난 4월 3억 파운드(약 4,679억 원)에 달하는 뉴캐슬 구단 인수 작업을 이끌었다. 하지만 지금은 모두 무산이 됐다. 뉴캐슬 인수에 대한 관심을 철회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최근까지 뉴캐슬은 역대 축구팀 중 가장 부유한 구단주를 맞이하게 될 것이란 꿈에 부풀어있었다. 뉴캐슬 구단 인수 작업을 진행한 곳은 ‘PCP 캐피털파트너스’로, 이 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이끄는 PIF와 영국 5대 부호로 꼽히는 루벤 형제로 이뤄진 컨소시엄이다. 당초 구단 매각 대금 3억 파운드(약 4,558억 원)의 80%를 PIF가 부담하며, 나머지 20%는 루벤 형제와 여성 투자가 어맨다 스테이블리가 분담할 계획이었다.

뉴캐슬도 인수 작업이 마무리 되는대로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 등 새 감독 선임을 비롯해 에딘손 카바니, 필리페 쿠티뉴 등 굵직굵직한 선수 영입을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PIF가 인수 작업에 발을 빼면서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스카이스포츠’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이고, 장기간 이어온 인수 과정 등이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뉴캐슬 팬들의 실망도 크다. 영국 ‘BBC’는 30일 “구단 인수가 무산됐다는 소식을 접한 뉴캐슬 팬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으며, 상심이 큰 상황”이라면서 팬들과 가진 인터뷰를 공개했다.

뉴캐슬 서포터즈 ‘트러스트’의 일원인 미셸 조지는 “팬으로서 가슴이 아프다. 13년간 투자 부족으로 가슴앓이를 해야 했던 우리에겐 드라마틱한 소식이었다. 모두 제2의 맨체스터시티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라면서 “하지만 그런 일은 뉴캐슬에 일어나지 않았다”고 좌절감을 드러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각방 쓰는 부부와 마찬가지” 베일, 지단과 관계 틀어져 icon日 유망주 구보 “소심한 선수는 성장할 수 없어” icon맨유, 결국 그릴리쉬 포기하나…판더비크에 760억 장전 icon호날두, '85억 요트' 구입해 가족들과 세리에A 우승 자축 icon인테르, 메시에게 ‘4년+연봉 705억’ 파격적인 제안 계획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즐라탄 “나를 두고 하는 말” icon최용수 서울 감독, 부진 책임지고 자진 사퇴 icon‘140억 더 줘’ 뮌헨, 리버풀 타깃 알칸타라에 새 가격표 icon‘中 거액 제의’ 페예그리니, 부임 22일 만에 베티스 떠날 가능성 icon토트넘 새 유니폼 입은 손흥민 “나에게 축구는 즐거움” icon‘7월 전승’ 울산, 부산 원정에서 7연승 행진 이어갈까 icon‘축구부 후배’ 임영웅 부름에 답한 한국영 “꼭 만나고 싶다” icon‘클래스는 영원하다’ 조원희, 연습경기 상대 선수의 평가는? icon‘임금격차 심각’ 호날두 연봉, 유벤투스 2~5위 합친 것보다 높아 icon'재활공장장' 최강희 감독에게 달려가 인사한 중국 선수의 사연 icon유관중에 들뜬 수원 팬 “유니폼 뭘 입지? 염기훈으로!” icon벤투 감독과 김은중 U23 코치, 성남 대 서울 관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