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7: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최용수 서울 감독, 부진 책임지고 자진 사퇴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7.30 20:08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올해 부진을 거듭한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사퇴했다.

서울은 30일 오후 최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발표했다. 2018년 10월 서울에 복귀한 지 1년 9개월 만의 두 번째 결별이다.

최 감독은 서울 및 전신인 안양LG와 깊은 인연을 맺으며 전성기에 일조해 온 ‘레전드’다. 은퇴 후 코치를 맡다가 2011년 감독 대행으로 시작해 2016년 9월까지 서울을 이끌었다. K리그 우승, FA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준우승 등의 성과를 냈다. 서울과 결별하고 중국 장쑤쑤닝의 지휘봉을 잡았던 최 감독은 2018년 부진하던 서울을 맡아 강등 위기에서 건져냈다. 지난해 곧바로 3위까지 팀을 끌어올리며 ‘역시 실리축구는 최용수’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줄곧 전력보강에 대한 불만을 밝혀 온 최 감독은 올해도 원하는 선수단을 갖지 못했고, 특유의 장악력까지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K리그1에서 12팀 중 11위로 떨어지며 강등 위기를 겪고 있다. 29일 포항스틸러스를 상대한 FA컵 8강전 홈 경기에서 1-5로 대패한 것이 마지막 경기였다.

서울은 차기 감독이 미정이라고 밝혔다. 당분간 김호영 수석코치 체제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영상] ‘커리어-하이’ 손흥민, 유로파니까 괜찮아? 무리뉴여서 안괜찮아! icon[영상] 이적설 휩싸인 이강인, 발렌시아 탈출이 능사일까? icon‘140억 더 줘’ 뮌헨, 리버풀 타깃 알칸타라에 새 가격표 icon‘뚫리는데 쳐다만 본다?’ 서울의 심각한 집중력 문제 icon대런 벤트, 토트넘에 윌리안 영입 추천 ‘쏘니, 케인과 딱이야’ icon'전 토트넘 GK' 로빈슨 “명장 무리뉴를 믿어야 합니다” icon‘새로운 도전? 돈?’ 다비드 실바, 여러 선택지 두고 고민 icon살라, 도쿄올림픽 참가 가능성 높아져…이집트 감독과 클롭 만난다 icon[공식발표] 인천, '마지막 퍼즐' 구스타보 영입으로 측면 보강 icon리버풀 우승 퍼레이드, 태국에서 개최?...현지 팬들도 '화들짝' icon日 유망주 구보 “소심한 선수는 성장할 수 없어” icon“각방 쓰는 부부와 마찬가지” 베일, 지단과 관계 틀어져 icon‘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즐라탄 “나를 두고 하는 말” icon맨유, 결국 그릴리쉬 포기하나…판더비크에 760억 장전 icon호날두, '85억 요트' 구입해 가족들과 세리에A 우승 자축 icon인테르, 메시에게 ‘4년+연봉 705억’ 파격적인 제안 계획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