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3 월 18: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새로운 도전? 돈?’ 다비드 실바, 여러 선택지 두고 고민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7.30 15:26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맨체스터시티와 계약 만료를 앞둔 다비드 실바가 차기행선지를 두고 고민하고 있다.

실바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맨시티를 떠난다. 맨시티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실바는 재계약을 맺지 않고 새 팀을 찾기로 했다. 맨시티로선 큰 손실이다. 지난 2010년 맨시티에 합류한 실바는 10년간 주전으로 활약해왔다. 이번 시즌에도 리그 19경기(교체출전 3회)에 출전해 3골 7도움을 기록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9일(현지시간) “실바가 10년간 함께해온 맨시티와 작별한다”면서 “그로인해 실바의 차기 행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실바에게는 다양한 선택지가 놓여있다”고 보도했다.

실바의 행선지로는 데이비드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마이애미를 비롯해 라치오, 아랍에미리트(UAE) 프로팀 등 다수의 팀이 거론되고 있다. 베컴은 이전부터 실바에게 리그 내 최고 연봉을 약속하며 러브콜을 보냈고, 최근에는 UAE 두바이를 연고로 하는 샤바브알아흘리, 알나스르가 실바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바가 고액 연봉을 보장받을 수 있는 선택지들이다.

하지만 실바는 34세로 선수생활 막바지에 접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꾸준한 출전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유력한 차기 행선지로 떠오른 팀은 라치오다. 12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한 라치오가 전력 보강을 원하고 있고, 실바에게 2년 계약을 제시했다. 챔피언스리그 도전을 이어갈 수 있기 때문에 실바 역시 라치오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친정팀 발렌시아도 실바의 차기 행선지 후보로 등장했지만, ‘데일리 메일’은 “실바가 친정팀 발렌시아로 가는 것은 낭만적인 일”이라면서 “하지만 발렌시아 이적은 지난 4월에 나온 이야기다. 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이 달라졌다. 발렌시아가 실바의 연봉을 맞춰줄 수 없을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실현되기가 어렵다고 봤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살라, 도쿄올림픽 참가 가능성 높아져…이집트 감독과 클롭 만난다 icon[공식발표] 인천, '마지막 퍼즐' 구스타보 영입으로 측면 보강 icon리버풀 우승 퍼레이드, 태국에서 개최?...현지 팬들도 '화들짝' icon“새로운 NO.11” 라이프치히, 팀 합류한 황희찬 모습 공개 icon'꿀맛 휴식' 맨유, 선수단에 '일부 국가 여행금지령' icon‘1위 탈환’ 울산 김도훈 감독, ‘신라스테이 이달의 감독’ 선정 icon베르통언 향한 폭발적 관심, 울버햄턴-로마-아틀레티코도 눈독 icon아스널, ‘맨유 타깃’ 그릴리쉬 영입 추진…외질 대체자로 낙점 icon클롭 감독 “산초는 맨유보다 리버풀 유니폼이 더 잘 어울려” icon“올 시즌은 너무 힘들었어” 린가드, 다음 시즌 부활 다짐 icon'전 토트넘 GK' 로빈슨 “명장 무리뉴를 믿어야 합니다” icon대런 벤트, 토트넘에 윌리안 영입 추천 ‘쏘니, 케인과 딱이야’ icon‘뚫리는데 쳐다만 본다?’ FC서울의 심각한 집중력 문제 icon‘140억 더 줘’ 뮌헨, 리버풀 타깃 알칸타라에 새 가격표 icon최용수 서울 감독, 부진 책임지고 자진 사퇴 icon日 유망주 구보 “소심한 선수는 성장할 수 없어” icon“각방 쓰는 부부와 마찬가지” 베일, 지단과 관계 틀어져 icon‘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즐라탄 “나를 두고 하는 말” icon맨유, 결국 그릴리쉬 포기하나…판더비크에 760억 장전 icon호날두, '85억 요트' 구입해 가족들과 세리에A 우승 자축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