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7: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140억 더 줘’ 뮌헨, 리버풀 타깃 알칸타라에 새 가격표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7.30 17:46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바이에른뮌헨이 리버풀의 타깃으로 알려진 티아구 알칸타라(바이에르뮌헨)의 이적료로 1,000만 유로(약 140억 원)를 더 인상했다.

알칸타라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옮길 가능성이 높다. 계약만료를 1년 남겨두고 있지만 아직 재계약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리버풀이 알칸타라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바이에른 입장에서는 내년 여름 자유계약(FA)으로 놓아주는 것보다 올 여름 떠나보내고 이적료를 챙기는 것이 유리하다.

알칸타라도 바이에른을 떠나 잉글랜드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적료가 알칸타라의 리버풀행에 중요한 변수로 등장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29일(현지시간) “바이에른이 알칸타라에게 새 가격표를 메겼다”면서 “리버풀은 초기에 알칸타라의 이적료로 3,000만 유로(약 421억 원)의 이적료를 제시했다. 2,000만 유로(약 281억 원) 정도를 원했는데도 말이다. 하지만 바이에른은 리버풀이 불만족스러워했던 금액에 오히려 1,000만 유로를 더해 총 4,000만 유로(약 561억 원)의 이적료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리버풀은 최근 티모 베르너 영입에 나섰지만, 5,000만 유로(약 702억 원)의 이적료에 혀를 내두르며 베르너 영입전에서 물러선 바 있다. 알칸타라도 비슷한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있다.

‘스카이스포츠’는 “리버풀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재정상태가 타 팀들과 영입 경쟁을 펼칠 정도로 여유롭지 않다”면서 “알칸타라는 리버풀 이적을 원하고 있으며, 이적을 염두에 두고 벌써 독일 집을 내놓은 상황이다. 하지만 리버풀이 바이에른이 요구하는 이적료를 마련하지 못할 경우 어쩔 수 없이 잔류해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뚫리는데 쳐다만 본다?’ 서울의 심각한 집중력 문제 icon대런 벤트, 토트넘에 윌리안 영입 추천 ‘쏘니, 케인과 딱이야’ icon'전 토트넘 GK' 로빈슨 “명장 무리뉴를 믿어야 합니다” icon‘새로운 도전? 돈?’ 다비드 실바, 여러 선택지 두고 고민 icon살라, 도쿄올림픽 참가 가능성 높아져…이집트 감독과 클롭 만난다 icon[공식발표] 인천, '마지막 퍼즐' 구스타보 영입으로 측면 보강 icon리버풀 우승 퍼레이드, 태국에서 개최?...현지 팬들도 '화들짝' icon“새로운 NO.11” 라이프치히, 팀 합류한 황희찬 모습 공개 icon'꿀맛 휴식' 맨유, 선수단에 '일부 국가 여행금지령' icon‘1위 탈환’ 울산 김도훈 감독, ‘신라스테이 이달의 감독’ 선정 icon최용수 서울 감독, 부진 책임지고 자진 사퇴 icon日 유망주 구보 “소심한 선수는 성장할 수 없어” icon“각방 쓰는 부부와 마찬가지” 베일, 지단과 관계 틀어져 icon‘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즐라탄 “나를 두고 하는 말” icon맨유, 결국 그릴리쉬 포기하나…판더비크에 760억 장전 icon호날두, '85억 요트' 구입해 가족들과 세리에A 우승 자축 icon인테르, 메시에게 ‘4년+연봉 705억’ 파격적인 제안 계획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