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4 금 10: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유관중에 들뜬 수원 팬 “유니폼 뭘 입지? 염기훈으로!”
허인회 기자 | 승인 2020.07.31 22:03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아무래도 염기훈 선수 유니폼을 입어야 겠어요. 현재 뛰고 있는 선수이기도 하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이니까요. 이날 첫 개시가 되겠네요.”

K리그는 8월 1일부터 제한적 유관중으로 전환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개막한 K리그 각 구단은 경기장 수용인원 10% 이내의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전후좌우 2좌석 또는 1미터 이상 이격’이라는 기준 아래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수원삼성은 지난 2월 19일 비셀고베를 상대로 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홈경기 이후 165일 만에 홈팬과 만난다. 8월 2일 대구FC와의 홈 경기다. 연간회원권 소지자는 31일 오후 2시부터 입장권 예매를 진행했다. 일반회원은 8월 1일 오후 2시부터 잔여석 예매가 가능하다.

2012년부터 연간회원권을 구매한 수원 팬 A씨는 온라인 예매가 열리자마자 티켓 예매를 마쳤다. A씨는 31일 ‘풋볼리스트’를 통해 “축구를 보러 간다는 건 시즌권을 가지고 있는 팬들에게 일상이었어요. 일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면서 무기력해졌습니다. 다시 축구장에 갈 수 있게 되면서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가장 큰 고민거리는 경기 당일 입을 유니폼이다. “모은 유니폼만 20벌이 넘어요. 트레이닝복까지 합치면 40벌은 되고요. 누구 유니폼을 입을 지 가장 고민이에요. 이번 시즌에는 염기훈 선수 이름이 마킹된 홈 유니폼과, 김민우 선수 이름을 마킹한 어웨이 유니폼을 구매했어요. 작년엔 타가트 선수 유니폼도 샀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유니폼은 2015년에 산 산토스 선수 유니폼인데 너무 많이 입어서 너덜너덜해졌어요. 아무래도 염기훈 선수 유니폼을 입어야 겠어요. 현재 뛰고 있는 선수이기도 하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이니까요. 이날 첫 개시가 되겠네요. 아, 김민우 선수 유니폼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비셀고베전 때 이미 입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응원 방식도 제한된다. 확성기를 쓰거나 침이 많이 튈 수 있는 응원은 제한된다. A씨는 “박수를 많이 치려고요. 그동안 팬들이 경기장에 못 왔기 때문에 많이 흥분할 텐데 마스크를 꼭 끼고 소리를 질러야겠죠. 잘하면 박수쳐주고 못하면 강하게 질책도 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수원의 성적에 대해 아쉬움도 밝혔다. 수원은 K리그1 9위에 머물고 있고, FA컵도 8강에서 탈락했다. “질책도 하고 야유도 보내봤어요. 지난 시즌에는 경기장에 가서 팔짱끼고 가만히 있어보기도 했어요. 선수들을 응원하는 게 팬들의 역할인데 도저히 눈 뜨고 볼 수 없는 경기가 나오더라고요. 그러면서도 계속 보게 되는 거 같아요. 이젠 진짜 바뀌어야 돼요. 비유하자면 수원은 이미 건물이 무너지고 콘크리트만 남았다고 생각했는데 그 콘크리트 마저 금이 가기 시작했어요."

"고정적인 팬들도 다 떠나는 중이죠. 저도 FA컵을 보고 싶지 않더라고요. 이번 경기도 지정석을 예매하기 너무 쉬웠습니다. 감독이 바뀌면서 팬들도 조금 더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생겼어요. 지거나 비겨도 괜찮으니 기본만 해줬으면 좋겠어요. 제가 말하는 기본은 최선을 다하는 모습입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허인회 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임금격차 때문에 불화' 유벤투스…호날두 연봉이 문제? icon'재활공장장' 최강희 감독에게 달려가 인사한 중국 선수의 사연 icon조원희 현역 복귀, 직접 맞붙은 후배가 '화들짝' 놀란 사연 icon‘축구부 후배’ 임영웅 부름에 답한 한국영 “꼭 만나고 싶다” icon‘7월 전승’ 울산, 부산 원정에서 7연승 행진 이어갈까 icon토트넘 새 유니폼 입은 손흥민 “나에게 축구는 즐거움” icon‘中 거액 제의’ 페예그리니, 부임 22일 만에 베티스 떠날까 icon‘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벤투 감독과 김은중 U23 코치, 성남 대 서울 관전 icon[현장 리뷰] ‘감독 교체 효과’ 서울, 성남 잡으며 연패 탈출… 윤주태 2골 icon승리 따낸 김호영 서울 감독대행 “정식감독? 할 말 없어… 의식하지 않는다” icon김남일 감독 “감독 바뀐 서울, 예상과 전혀 달랐다” icon‘서울 구원자’ 윤주태 “최용수 감독께 죄송한 마음뿐” icon‘시즌 첫 출장’ 김민재, 베이징 무실점 승리 기여 icon[K리그1 종합] 전북, 또 ‘바로우+구스타보’ 위력으로 역전승 icon혼선 끝에 만들어낸 유관중 경기, “감염위험 못 느낀다” 긍정적 팬 반응 얻다 icon호날두, 득점왕 놓쳤다… 임모빌레 세리에A 및 유럽 득점왕 확정 icon‘제니트 패러디’ 오바메양, 시상식에서 트로피 떨어뜨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