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8 토 07: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재활공장장' 최강희 감독에게 달려가 인사한 중국 선수의 사연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7.31 17:51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상하의선화의 수비수 자오밍젠이 최강희 감독에게 달려가 깍듯한 인사를 건냈다. 자신을 믿고 재능을 알아봐 준 스승에 대한 마음의 인사였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는 30일  2020 중국프로축구 슈퍼리그(1부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선전FC를 3-2로 꺾으며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시종일관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진 가운데 팬들의 눈길을 끈 것은 첫 골의 순간이다. 전반 9분 측면 수비수 자오밍젠이 상대 지역 깊숙한 곳 까지 침투해 감각적인 슈팅으로 선전의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직후 동료들은 일제히 자오밍젠에게 달려졌다. 상하이의 시즌 첫 승을 향한 첫 걸음이기도 했지만, 자오밍젠의 부활을 알린 득점포였기 때문이다. 

지난 2월 상하이에 입단한 자오밍젠은 중국 무대에서 잔뼈가 굵다. 2008년 다롄스더에서 데뷔해 산동루넝, 장춘야타이, 허베이, 다롄이팡 등에서 활약했다. 2016년부터는 중국 국가대표팀에서도 잠시 활약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해 5월 이후에는 소속 팀의 스쿼드에서 아예 제외되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서른 둘의 나이로 진지하게 은퇴도 고민했다. 

자오밍젠의 가능성을 본 것은 최강희 감독이다. 과감히 그를 영입했고 결국 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득점까지 기록했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기록한 득점이다. 리그에서는 2015년 이후 처음이다.

자오밍젠은 선전의 골망을 흔든 직후 벤치를 바라봤다. 동료들이 축하하기 위해 달려왔지만 뿌리쳤다. 벤치로 달려간 자오밍젠은 최강희 감독 앞에 멈춰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를 했다. 

최강희 감독은 인사를 마친 자오밍젠을 따뜻하게 안아줬다. 코칭스태프와 동료 선수들도 함께 기쁨을 나눴다. 지난 시즌 FA컵 우승으로 충분히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강희 감독은 시간이 흐를 수록 '재활공장장', '아버지'의 역할로 팀에서 대륙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한편 경기에서는 김신욱이 후반 교체투입되어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18분 페널티킥 상황에서 추가골을 넣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현지 중계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임금격차 심각’ 호날두 연봉, 유벤투스 2~5위 합친 것보다 높아 icon조원희 현역 복귀, 직접 맞붙은 후배가 '화들짝' 놀란 사연 icon‘축구부 후배’ 임영웅 부름에 답한 한국영 “꼭 만나고 싶다” icon‘7월 전승’ 울산, 부산 원정에서 7연승 행진 이어갈까 icon토트넘 새 유니폼 입은 손흥민 “나에게 축구는 즐거움” icon‘中 거액 제의’ 페예그리니, 부임 22일 만에 베티스 떠날까 icon‘갑부구단’ 꿈 부풀었던 뉴캐슬, PIF 인수 철회로 물거품 icon‘이번엔 필드골’ 이승우, 새 시즌 개막 앞두고 반전 예고 icon인테르, 메시에게 ‘4년+연봉 705억’ 파격적인 제안 계획 icon피를로, 유벤투스 복귀한다…U23 감독으로 지도자의 길 icon유관중에 들뜬 수원 팬 “유니폼 뭘 입지? 염기훈으로!” icon벤투 감독과 김은중 U23 코치, 성남 대 서울 관전 icon[현장 리뷰] ‘감독 교체 효과’ 서울, 성남 잡으며 연패 탈출… 윤주태 2골 icon승리 따낸 김호영 서울 감독대행 “정식감독? 할 말 없어… 의식하지 않는다” icon김남일 감독 “감독 바뀐 서울, 예상과 전혀 달랐다” icon‘서울 구원자’ 윤주태 “최용수 감독께 죄송한 마음뿐” icon‘시즌 첫 출장’ 김민재, 베이징 무실점 승리 기여 icon[K리그1 종합] 전북, 또 ‘바로우+구스타보’ 위력으로 역전승 icon혼선 끝에 만들어낸 유관중 경기, “감염위험 못 느낀다” 긍정적 팬 반응 얻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