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0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분석.1st] 메시에게 공이 들어왔고, 바르사는 강해졌다
류청 | 승인 2019.04.17 09:05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신’은 인간이 한 실수를 그냥 넘기지 않았다.

 

리오넬 메시는 한국시간으로 17일 새벽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맨유)와 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8강 2차전에서 2골을 넣으며 3-0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에서도 1-0으로 이겼던 FC바르셀로나는 1.2차전 합계 4-0으로 앞서면서 4강으로 갔다.

 

맨유는 메시를 적극적으로 수비하면서 경기를 뒤집으려고 했었다. 수비수들이 메시가 공을 잡는 순간부터 강하게 압박했으나 허사였다. 특히 맨유는 자신의 지역에서 공을 잃으면서 메시에게 기회를 헌납했다. 메시가 공을 잡은 이후에는 막기가 어려웠다. 맨유는 바르사 미드필더를 압박해 메시가 공을 잡지 못하게 만드는데 실패했다. 메시(103회)는 조르디 알바(111회)와 세르히오 부스케츠(113회)를 제외하고 가장 공을 많이 잡았다.

 

메시가 공을 잡으면 경기 양상이 완벽하게 달라졌다. 맨유 수비수들은 메시 공을 빼앗으려고 덤벼들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공을 잡은 메시는 맨유 수비수를 손쉽게 벗겨내고 슈팅을 날리거나 동료에게 공간을 열어줬다. 메시는 이날 홀로 슈팅 7개를 때렸고 이 중 3개가 유효슈팅이었다. 그는 2골을 넣었다.

 

맨유는 전반 초반에 마커스 래시포드를 내세워 분위기를 잡았으나 골을 넣지 못했다. 이후에는 메시가 경기를 뒤흔들었다. 메시는 전반 15분 애슐리 영이 수비지역에서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잡아 수비수 세 명을 제친 뒤 중거리슛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아무도 메시를 막을 수 없었다.

 

전반 19분에도 비슷한 상황에서 골이 나왔다. 맨유는 바르사 공을 빼앗은 뒤 제대로 공격으로 연결하지 못했고, 메시가 이를 가로챈 뒤 오른발로 골을 넣었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 실수까지 나왔다. 결국 맨유는 전반 20분 만에 완벽하게 무너졌다. 두 차례 실수가 경기 분위기를 극적으로 바꿔 놓았다.

 

분위기를 탄 바르사는 맨유 중원을 쉽게 돌파했다. 메시가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45분 루이스 수아레스가 슈팅을 날린 장면은 이날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메시가 하프라인에서 공을 잡은 뒤 필 존스 압박을 뿌리치고 페널티 박스까지 진출했고, 알바에게 패스를 내줬다. 알바는 수아레스에게 크로스를 올려 슈팅을 이끌어냈다. 데 헤아 선방이 아니었다면 전반에만 3-0이 될 수 있었다.

 

흔들린 맨유 수비는 허점이 많았다. 후반에는 필리페 쿠티뉴가 드리블로 효과를 봤다. 쿠티뉴는 몇 차례 아쉬움을 삼킨 뒤 골을 넣었다. 후반 15분 알바가 내준 공을 잡아 그대로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쿠티뉴는 맨유가 내준 공간을 그대로 두지 않았다. 결국 바르사는 손쉽게 승리를 결정 지었다.

 

맨유는 메시에게 들어오는 패스를 막지 못했다. 메시에게 공을 내주는 순간부터 공간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맨유는 16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맹을 뒤집은 것처럼 기적을 기적처럼 캄노우로 왔지만, 캄노우에는 메시가 있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분석.1st] 활동량과 수비조차 안 된 유벤투스 ‘무장점 축구’ icon[UCL] ‘호날두만 바라보는’ 유벤투스의 추락 icon“바르사는 PSG가 아냐” 역전 가능성에 대한 ‘썰전’ icon‘호날두+디발라’ 조합, 아약스 상대로 출격 예고 icon지단-드로그바-음밥페...스타들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충격’ icon英 유명 작가, ‘손흥민 일러스트’ 깜짝 공개 icon‘이적설’ 바란과 나바스, 불신 부르는 수비력 iconK리그 5분 더 캠페인, 원조는 10년 전통 ‘스틸러스 웨이’ iconK리그 흥행 흐름, ‘5분 더 캠페인’으로 가속도 붙인다 icon원정 ‘승리당한’ 아스널, 왓퍼드의 완벽한 자멸 icon[UCL] 흑역사 끊은 메시, 6년만에 8강에서 득점 icon[스토리.1st] 아약스 마지막 4강때 태어나지도 않은 더 리흐트가 만든 기적 icon프랑스, FIFA e네이션스컵 초대 대회에서 우승 icon[UCL] ‘맨유에서 헤매던 걔 맞아?’ 블린트와 타디치, 완벽한 부활 icon[UCL] ‘손흥민 빼고 다 아파’ 토트넘 공격 조합의 변수들 icon[UCL] ‘반쪽짜리’ 토트넘 이끈 손흥민, ‘완전체’ 맨시티 잡았다 icon[분석.1st] 기록을 다 내주고도 대승한 리버풀, 결정력이 달랐다 icon[UCL] 더브라위너 대 손흥민, 월드클래스의 대결 icon[UCL] 리버풀 2연속 4강 진출, EPL 자존심 10년만에 찾았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