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8:0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분석.1st] 벤투식 4-1-3-2, 강호 콜롬비아 상대로 통했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3.26 21:55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파울루 벤투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유지하면서 공수 밸런스를 잡는 데 성공했다.

2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국가대표 친선경기를 가진 한국이 2-1로 승리했다. 전반 17분 손흥민, 후반 13분 이재성의 골이 나왔다. 콜롬비아는 후반 4분 루이스 디아스가 득점했다.

한국은 22일 볼리비아를 1-0으로 꺾었던 4-1-3-2 포메이션을 다시 들고 나왔다. 다만 좌우 미드필더를 나상호, 권창훈에서 좀 더 수비력을 갖춘 이청용, 이재성으로 바꿔 공수 밸런스를 신경 썼다. 약체 볼리비아를 상대로 통했던 전술이 강호 콜롬비아도 흔들 수 있을지가 관건이었다. 결과는 합격이다.

 

같은 포진, 한결 균형 잡힌 전술 운용

볼리비아전 당시 4-1-3-2 포메이션은 극단적인 공격 전술이었다. 공격수 두 명과 2선의 미드필더 세 명 모두 공격에 치중하며 때로는 ‘파이브 톱’으로 보일 정도로 과감하게 공격했다. 공격이 끊길 경우 전방 압박에 비중을 크게 뒀다. 수비형 미드필더 혼자 책임져야 하는 공간이 매우 넓었는데, 주세종이 잘 감당했다.

콜롬비아전에서는 좀 더 균형을 맞춘 선수 구성으로 나왔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주세종보다 발이 느리지만 체격이 더 좋고 위치선정을 잘 하는 정우영으로 바꿨다. 그 좌우에 이재성, 이청용이 배치돼 더 활발하게 수비 가담을 했다.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황인범과 정우영의 간격 유지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이청용은 주로 왼쪽에 머물렀고, 황인범과 이재성이 종종 자리를 바꾸는 등 커버 플레이도 잘 이뤄졌다.

콜롬비아가 지공을 할 때 한국은 4-4-1-1에 가깝게 포진을 바꿨다. 공수 전환이 빨랐고, 수비에 큰 공백이 없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황의조가 전방 압박을 한 것도 수비에 도움을 줬다.

한국 수비는 콜롬비아 개인 전술에 종종 뚫렸다. 특히 좌우 풀백 홍철과 김문환은 여러 번 돌파를 허용했다. 김문환을 도와주러 이재성까지 내려갔지만 두 명이 동시에 뚫리며 루이스 디아스에게 동점골을 내주기도 했다. 대체로 준수한 수비였지만 측면 수비는 문제가 있었다.

대형이 완벽하게 갖춰진 포메이션이 아니지만, 세계적인 공격형 미드필더 하메스 로드리게스에게 여러 번 흔들리면서도 실점은 하지 않았다. 다만 하메스의 드리블에 쉽게 당했던 건 대인 방어에 앞서 포진을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적절한 속공 전개, 골까지 만들어냈다

최근 벤투 감독이 전술을 바꾼 건 손흥민에게 슈팅 기회를 주기 위함이라고 볼 수 있다. 목표를 달성했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첫 골을 터뜨렸다.

골 장면은 한국 선수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움직였다는 걸 단적으로 보여준다. 콜롬비아의 왼쪽 수비수 크리스티안 보르하가 공을 잡았을 때 이재성이 앞쪽을, 황인범이 옆쪽을 틀어막으며 성공적으로 압박했다. 여기서 따낸 공을 황인범이 황의조에게 연결했다. 2선으로 내려온 황의조가 수비진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패스할 곳을 찾았다. 황의조의 스루 패스가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연결됐고, 각도가 부족했지만 손흥민의 강슛이 골망을 흔들었다.

볼리비아전 당시 한국이 가장 애용한 공격 루트는 좌우 풀백에게 연결하는 롱 패스였다. 반면 이번에는 짧은 패스 연결이나 드리블을 통해 공격 방향을 전환하는 플레이가 더 자주 나왔다.

한국의 결승골 장면 역시 한국의 달라진 경기 방식을 잘 보여준다. 센터백 김민재가 올라가 공을 잡은 김에 드리블로 방향을 전환한 뒤 오른쪽의 이재성에게 건넸다. 이재성이 중앙으로 드리블할 때 김문환이 전방으로 침투하며 수비수들을 현혹시켰고, 이때를 놓치지 않고 슈팅 가능 위치로 들어간 이재성이 특유의 정확한 왼발 감아차기로 골을 터뜨렸다.

 

멀티 포지션, 유기적인 움직임 보여줬다

벤투 감독은 어떤 포메이션을 쓰든 멀티 포지션 능력을 중시한다. 경기 중 선수들이 유기적으로 위치를 바꾸며 능동적으로 상황에 대응하길 원한다. 4-2-3-1 포메이션은 선수들이 각 위치에 머무르며 경직되기 쉬운 반면, 4-1-3-2 포메이션은 경기 내내 선수들이 위치와 대형을 바꿔가며 뛰어야 한다.

선수들이 충분한 전술 이해도와 집중력을 유지한다면 현재 포메이션이 벤투 감독의 의도와 더 어울린다고 볼 수 있다. 볼리비아전과 콜롬비아전은 가능성을 확인한 경기다.

한편 한국은 이 경기 관중 64,388명으로 매진을 기록했다. 한국 A매치 사상 최초 6경기 연속 매진이다. 서울 월드컵경기장은 역대 9번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축구 미디어 아카데미 개강...BJ, 기자, 아나운서, 해설위원 초빙 icon[현장.1st] 투톱이 손흥민을 자유롭게 만들었다 icon[콜롬비아전] '색다른 공략법 나오나'...벤투, 공격진 3명 교체 icon보누치, ‘아주리 데뷔골’ 켄에게 유벤투스 잔류 권유했다 icon‘혼란’ 사우디, FIFA랭킹 148위 적도기니에 2실점 icon[현장.1st] 노련한 케이로스, 주먹감자와 벤투 사이에서 웃었다 icon[대표팀] 김승규 빠지고 김민재 통증…수비진 점검 기회 icon[영상] 황의조와 이승우, 손흥민과의 호흡에 대해 직접 말하다 icon[파주 라이브] 벤투 “하메스, 팔카오… 콜롬비아에 내 축구 통할지 볼 차례” icon[파주 라이브] 이재성 “꺾어 본 콜롬비아, 자신 있게 상대한다” icon‘축구 IQ 180’ 이재성, 콜롬비아 격파 일등공신 icon[현장.1st] 손흥민이 강인-승호 질문에 “민감한데..”라며 한 말 icon[대표팀] 선발로 쓴 선수 다음엔 교체로, 벤투식 친선전 운영법 icon‘다채롭고 능동적인 팀’ 벤투의 이상을 향해 한 발 나아간 대표팀 icon한국 이기려고 기를 쓴 콜롬비아, 최상의 평가전 상대였다 icon[대표팀] 권창훈 ‘복귀’ 이재성 ‘활약’, 역대급 2선 경쟁이 온다 icon‘포메이션은 하나, 전술은 둘’ 4-1-3-2 도입의 효과 icon감독 없이 경기한 스페인, 점유율 83.5%로 몰타 압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