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6.24 토 00:4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인터뷰] 中대표가 본 한중전 "김신욱 들어오며 쉬워져”
류청 | 승인 2017.04.21 07:50

[풋볼리스트=난징(중국)] 류청 기자= 사실은 평면적이지 않고 입체적이다. 우리가 아닌 상대 이야기를 듣는 게 의미 있는 이유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에서 한국을 상대했던 중국 대표 우시(28, 장쑤쑤닝)가 한 말도 그랬다.

 

우시는 한국과 인연이 조금 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장쑤쑤닝 주장으로 지난 시즌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한국팀과 경쟁했다. 중국 대표팀에서 뛰며 한국 대표팀과 맞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한국에 뼈아팠던 지난 3월 23일 경기에서도 후반 시작과 함께 들어와 승리를 맛봤다.

 

그는 전반에 벤치에 앉아서 본 경기 양상과 직접 느낀 후반 양상을 솔직히 말했다. 전반에 점유율을 높이며 짧은 패스 위주로 경기하던 한국이 후반들어 김신욱을 중심으로 단순하게 경기를 풀려했고, 이에 대응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었다는 말이다. 김신욱이 이정협보다 못한 게 아니라 후반에 한국이 단순한 플레이를 펼쳤다는 이야기다. 

 

우시는 최 감독이 장쑤쑤닝에 온 뒤 바뀐 점도 언급했다. 그는 팀 규율과 정신력이 강해지면서 경기력이 좋아졌다고 평했다. 그는 “정신력 부분에서 많이 배웠다”며 웃기도 했다. 우시는 “최 감독이 쓰는 3-5-2 포메이션은 다른 감독도 썼었다. 압박이나 속도 면에서 최 감독 포메이션이 좀 더 낫다고 본다. 많이 배우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ACL에서는 순항하고 있지만 리그에서 5라운드(인터뷰 시점은 4라운드 후)까지 승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도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중요한 선수들이 부상과 징계로 나오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 다 나올 수 있다. 리그에서도 힘을 내겠다.”

다음은 우시와 인터뷰 전문.

-중국 기량이 많이 올라섰다. 선수들도 그걸 느끼고 있나?

자신감이 많이 올라왔다. 클럽도 그렇고 대표팀도 성적이 좋으면 자신감이 좋아지기 마련이다. 특히 (대표팀 선수들이) ACL에서 좋은 성과를 얻으면서 그게 자신감 상승으로 이어진 것 같다.

 

-한국 경기에서 45분 뛰었다. 한국을 상대해본 솔직한 느낌을 듣고 싶다.

일단 경기 내용은 봤다시피 전반전에는 한국이 소유권이나 점유율을 높이 가져갔다. 전반적으로는 한국이 주도적으로 했다. 후반에 김신욱이 올라왔다. 김신욱이 올라오는 그 자체는 그 선수 머리 위로 공이 온다는 의미다. 수비 하는 측면에서는 집중마크하며 대비하면 된다. 그런 면에서는 김신욱이 들어온 이후에 (경기가) 조금 쉬워졌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후반전에도 전반전처럼 그렇게 패스플레이를 했다면 한국이 좀 더 기회를 많이 잡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 (김신욱에게 공중볼을 집중하면) 대비하는 측면에서는 그게 더 수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팀 경기에서 팀 동료 홍정호와 맞대결했다. 이야기는 좀 했었나?

경기 전 인사는 했지만 대화는 (길게) 나누지 못했다. 홍정호는 두 게임(중국, 시리아)에서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헤딩은 모두 정호가 잡아냈던 것 같다.

 

-팀 이야기로 넘어가자. 감바오사카를 잡으며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ACL 16강에 진출했다  

토너먼트에 진출했지만, 주장으로서 평정심을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본다. 프로 선수는 감독지시를 잘 따르며 매 경기 승리해야 한다. 물론 우리는 FA컵 같은 토너먼트에 강하고 경험도 있다. ACL은 더 멀리 갈수록 좋을 것 같다(웃음).

 

-최 감독 오고 팀이 어떻게 바뀌었나?

감독님 오시고 감독 선수들 경기력이 많이 올라갔다. 규율도 강해졌다. 정신력적인 부분은 많이 배우고 있다(웃음). 전술 측면에서 이야기하자면, 다른 감독도 3-5-2 포메이션을 사용했지만 최 감독이 쓰는 방법은 조금 다르다. 압박에 대한 주문이 많고, 전체적으로 좀 더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최 감독과 잘 지내고 있나?

관계는 좋다. 서로 믿고 존중한다. 감독과 선수는 스승과 제자 관계다. 스승을 따르고 감독이 말하는 전술을 제자로서 학생으로서 잘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시는 이날 아내가 운영하는 샐러드바에서 도시락을 가져와 감독과 코칭스태프 그리고 모든 선수에게 선물했다)

 

-ACL 성적은 좋지만 리그가 쉽지 않다

리그는 중요한 선수들이 이러저러한 이유로 나오지 못해서 부진했다. 이제 다 뛸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더 힘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본다. 분위기도 좋아졌고 자신감도 상승했다.

 

-마지막 질문이다. 쑤닝 그룹은 축구단 지원을 잘 하기로 유명하다. 그룹이 진정으로 바라는 건 뭔가?

회장님이 가끔씩 와서 하는 이야기는 항상 비슷하다. 100년 가는 구단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다.

 

사진=풋볼리스트, 장쑤 제공

류청  blue@footballist.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7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