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9 일 00:2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만족하지 않는 손흥민 "내겐 아직 물음표가 붙어 있다"
김완주 기자 | 승인 2017.11.14 23:34

[풋볼리스트=울산] 김완주 기자= 11월 2연전에서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은 만족하지 않았다. 여전히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14일 저녁 울산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가진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0일 콜롬비아를 2-1로 꺾은 데 이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세르비아와 비기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대표팀의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 국내서 치른 2경기 모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했다. 콜롬비아와 경기서는 홀로 두 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세르비아전에서도 빠른 스피드와 개인 기술을 이용해 위협적인 슈팅을 여러 차례 보여줬다.

손흥민은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기간 동안 1골에 그쳤다. 소속팀 토트넘홋스퍼에서 맹활약하는 것과 달리 대표팀에서는 침묵했다. 이번 친선전에 대표팀이 해결해야 할 과제 중 하나도 손흥민 살리기였다. 손흥민 스스로도 대표팀에 합류하며 “이제는 내게 달린 물음표를 떼겠다”고 말했다.

콜롬비아전에서 이근호와 함께 투톱을 이룬 손흥민은 동료의 패스를 받기 위해 공간을 찾아 움직였고 기회를 놓치지 않는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두 번 흔들었다. 골라인을 벗어나는 공을 끝까지 따라가 살려내려는 투지도 보여줬다. 소속팀에서 보여준 위협적인 모습이 대표팀으로 이어지자 팬들도 만족했다.

손흥민은 세르비아와 경기서도 기회를 받았다. 이번에는 원톱 역할을 받았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서고 구자철이 뒤를 받치는 전술이었다. 소속팀에서 해리 케인이 부상을 입었을 때 원톱을 소화한 적은 있지만 익숙한 자리는 아니었다.

익숙하지 않은 자리에서도 손흥민은 위협적이었다. 상대가 공간을 허용하지 않아 장점인 스피드를 살리기는 어려웠지만 틈이 보일 때마다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슈팅이 상대 수비에 막힐 때에는 땅을 걷어차며 의욕적인 모습도 보였다.

충분히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스스로는 만족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 나온 손흥민은 “아직 물음표를 달고 있다.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에 들어올 때는 항상 물음표를 가지고 더 노력하겠다는 말도 더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내년 3월이 되야 대표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다. 손흥민은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기성용, 차두리 코치 등과 수시로 연락하며 대표팀에 대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월드컵 본선에는 한국보다 약한 상대가 없다. 손흥민도 “우리가 잘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며 “남들보다 2~3배 더 준비해야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많이 나아진 경기력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더 채찍질했다. 경기장에서는 90분 내내 골과 승리를 향한 의지를 보여줬다. 손흥민이 측면에 이어 최전방에서도 가능성을 보여주면서 대표팀은 공격 옵션이 늘어났다. 이제 손흥민은 소속팀으로 돌아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완주 기자  wan_dang@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7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