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9.21 목 18:2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부활 갈망하는 밀리크 “100% 준비됐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7.09.13 17:37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십자인대 부상을 겪으며 후보 신세가 된 나폴리 공격수 아르카디우스 밀리크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를 통한 부활을 다짐했다.

밀리크는 네덜란드 아약스에서 맹활약한 뒤 지난 2016년 여름 나폴리로 이적했다. 곤살로 이과인(유벤투스)의 대체자로 큰 관심을 받았고, 나폴리 선수로 데뷔한지 두 달이 되기 전에 7골을 터뜨리며 순조롭게 적응 중이었다. 그러나 2016년 10월 왼쪽 무릎 십자인대가 찢어졌다. 올해 2월 그라운드에 복귀했을 땐 드리스 메르텐스가 최전방 주전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 구도가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다.

14일(한국시간) 열리는 2017/2018 UCL F조 1차전 샤크타르도네츠크 원정 경기는 밀리크에게 소중한 기회다. 마우리치오 사리 나폴리 감독은 체력 안배를 중시한다. 11일 이탈리아세리에A 볼로냐 원정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주전 스리톱 중 일부에게 휴식을 줄 가능성이 높다. 그만큼 밀리크가 선발로 뛸 확률은 높아진다.

밀리크는 샤크타르전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나폴리 선수 대표로 참석했다. 밀리크는 지난해 우크라이나 팀인 디나모키예프를 상대로 두 골을 터뜨린 바 있다. 우크라이나 원정에 좋은 기억이 많다. 밀리크는 “두 골을 기억한다. 내일 선발로 뛸거라고 장담할 순 없지만 우리 팀은 승리를 원한다”고 말했다.

밀리크는 선발 여부를 장담하지 못한 대신 “내일 100% 컨디션으로 뛸 수 있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이미 부상 복귀 후 (폴란드 대표팀 소속) 국제 대회에서 중요한 경기를 소화했다”며 나폴리에서도 실력을 발휘하고 싶다고 했다.

“내 자신감이 떨어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성장했다. 연습을 못 한 기간은 있었지만 그동안 정신적으로 단련됐다. 이제 더 강인한 정신력을 갖고 있다. 육체적으로도 완벽하게 회복했다.”

F조는 절대강자가 없어 오히려 ‘죽음의 조’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 최강자는 맨체스터시티지만 UCL에서 좋은 성적을 낸 경험이 부족한 팀이다. 나폴리, 샤크타르는 물론 네덜란드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 페예노르트 역시 경쟁력이 있다. 밀리크는 “모든 경기가 중요하다. 샤크타르는 강한 상대고, 중요한 선수들이 많다. 우리 팀 스타일대로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7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