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1 목 16:2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UCL 4강 1차전 결장’ 손흥민, 리그 3위부터 지킨다
류청 | 승인 2019.04.23 17:53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경고 누적으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4강 1차전에 나서지 못하는 손흥민이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 3위 지키기에 나선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4일 새벽 영국 런던에 있는 뉴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하는 리그 33라운드 브라이턴앤드호브알비온 경기에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은 UCL 2경기에서 3골을 뽑아낼 정도로 좋은 감각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오는 30일 아약스와 하는 UCL 4강 홈 경기에 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이 경기에 전력을 쏟아야 한다.

 

토트넘은 UCL에서는 UCL 체제로 개편된 이후 처음으로 4강에 올랐으나 리그에서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다음 시즌 UCL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4위 싸움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주말 맨체스터시티와 한 34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경쟁을 하는 아스널, 첼시, 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모두 이기지 못하며 가까스로 3위는 유지했다. 한 경기를 더 치른 4위 첼시와 승점 차이는 없다. 5위 아스널과는 승점 차이가 1점이고, 6위 맨유와는 3점 차이다. 

 

승점 3점이 절실하다. 손흥민은 일단 리그 순위부터 책임져야 한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고 델레 알리도 손 골절 부상에서 돌아왔으나 여전히 보호대를 차고 경기에 뛰고 있다. 영국 매체들은 주득점원인 손흥민이 페르난도 요렌테와 함께 투톱으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손흥민은 최근 5경기(모든 경기 포함)에서 4골과 도움 1개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이 기간 동은 3승 2패를 기록했다. 손흥민이 골과 도움을 기록한 경기에서는 3승 1패를 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와 한 UCL 8강 2차전에서는 3-4로 졌으나 원정골다득점우선원칙에 의해 4강에 오르기도 했다.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토트넘은 좀처럼 넘어지지 않는다.

 

현재 17위인 브라이턴은 상대적으로 쉬운 상대다. 토트넘은 브라이턴과 한 최근 6경기에서 5승 1무를 기록했다. 승리할 때는 모두 2골 이상 넣었다. 브라이턴은 원정에서 특히 약하다. 최근 치른 원정 30경기 중 27경기에서 이기지 못했고, 가장 최근 치른 원정 5경기에서는 득점도 하지 못했다.

 

브라이턴은 약하기 때문에 수비를 두텁게 세울 수밖에 없다. 토트넘과 손흥민은 이를 넘어서야 한다. 이른 시간이 골을 넣지 못하면 브라이턴 역습에 당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승점 3점을 향한 토트넘 열망이 크기 때문에 경기를 그르칠 가능성도 크다. 부상을 입은 골키퍼 위고 요리스도 결장할 수 있기에 골문도 상대적으로 불안하다.

 

손흥민은 기세를 계속 이어가면 된다. 손흥민이 브라이턴과 27일 웨스트햄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다면 토트넘은 3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진다. 손흥민은 30일 아약스 경기에 나서지 못하기 때문에 체력적으로도 부담이 적을 수 있다. UCL 4강을 견인한 손흥민은 다음 시즌 UCL 티켓을 확보하는 임무까지 수행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ACL] ‘일본가면 무승’ 울산, 징크스와 연패 위기 넘을까 icon'손흥민의 역사를 목격하라’ 챔스 4강 참관단 모집 icon[파주 라이브] 이강인, “U-20월드컵, 목표는 최대한 크게 잡겠다” icon[ACL] 16강 티켓? '순항' 전북-울산 '고전' 대구-경남 icon클린스만, 헤르타베를린 감독 부임설 '일축' icon‘20살에 리그 30골’ 음밥페, 플라티니와 아자르 뛰어넘다 icon아약스 유망주 다음 시즌은 어디로? 완벽 정리 icon사리 퇴장에 오도이 부상까지, 첼시 리그와 UEL 모두 '악재' icon이승우 소속팀 베로나, 심각한 부진… 승격 도전 빨간불 icon‘아뿔사’ 맨유, 필 존스 부상…맨시티전 출전 불투명 icon[현장.1st] 이강인까지 합류한 정정용호, 키워드는 ‘효율성’ icon[인터뷰] 정정용 감독 “발렌시아 연락 없었다. 계속 없었으면 한다” icon이강인의 1인 2역 주문하는 정정용의 ‘선수비 후역습’ 전술 icon‘D-19’ 정정용호, 생존 위한 카운트다운 시작됐다 icon바르사 트레블 가는 길에 왜 발렌시아가 나와? icon새 구장에서 ‘침묵’한 손흥민, 토트넘은 UCL 티켓 확보 ‘순항 중’ icon서서히 드러나는 선수층 문제, 대구의 위기가 온다 icon[ACL] 울산, ‘일본 징크스’ 못 깼지만 힘은 보였다 icon맨유, 발렌시아 대체자로 '첼시 유망주 풀백' 노린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