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6 수 08:5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아시안컵] 잘 싸운 베트남, 피지컬 열세에 울다
정일오 수습기자 | 승인 2019.01.09 09:15

[풋볼리스트] 정일오 수습기자= 베트남은 피지컬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기동력과 활동량을 앞세웠지만 마지막까지 버티지 못했다. 

8일 밤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리미트연랍(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첫 번째 경기를 한 베트남이 이라크에 2-3으로 역전패했다.

베트남은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끝내 피지컬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베트남의 평균 신장은 175cm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나라 중 최단신이다. 반면 이라크의 평균 신장은 180cm로 24개 참가국 중 11번째로 크다. 이라크는 높은 신장을 활용한 공중볼 확보 능력을 앞세워 베트남을 꺾었다.

전반전은 베트남이 더 나은 경기를 선보였다. 피지컬 열세를 기동력과 풍부한 활동량으로 커버했다. 베트남은 전반 24분 알리 파에즈의 자책골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응우옌 꽝하이의 스루패스가 파에즈의 발을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11분 뒤, 모하나드 알리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42분 응우옌 콩푸엉이 다시 앞서 나가는 골을 넣었다. 콩푸엉의 골은 끊임없는 움직임의 결과물이었다.

1-2로 뒤진 채 전반을 마무리한 이라크는 후반 시작과 함께 페널티박스 안을 향해 크로스를 올리는 데 집중했다. 183cm의 알리는 베트남 수비진과의 공중볼 경합에서 계속 승리했다. 체력이 떨어진 베트남은 기동력이 떨어졌다. 활동량도 눈에 띄게 감소해 이라크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다.

후반 15분에 나온 후맘 타리크의 동점골도 알리의 공중볼 경합에서 비롯됐다. 베트남 당 반 람 골키퍼가 알리의 헤더를 쳐냈지만, 타리크가 세컨볼을 잡아 골을 터트렸다. 체력이 떨어진 베트남은 후반 45분 불필요한 파울로 이라크에 결정적인 프리킥 기회를 내줬다. 알리 아드난이 직접 슈팅으로 역전골을 넣었다.

베트남의 다음 상대는 12일 밤 8시 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만날 이란이다. 평균 신장이 184cm인 이란은 이번 대회에서 최장신 군단이다. 이란도 이라크처럼 피지컬적인 강점을 앞세워 베트남을 상대할 가능성이 높다. 베트남은 이라크전을 교훈 삼아 피지컬 열세를 극복하는 방법을 더 찾아봐야 한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정일오 수습기자  1ohjung@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프레드, 맨유 전지훈련 불참 이유…’출산 임박’ icon‘토레이라 라이벌’ 바렐라 노리는 아스널과 나폴리, 포기하는 첼시 icon맨유, 중국 3대 도시에 대규모 시설 건설...'중국몽' icon[인:팩트] '햄스트링 부상' 기성용, 아시안컵 후반부 복귀 전망 icon수원, 2019시즌 유니폼 ‘블루셀’ 공개 icon[아시안컵] 베트남 꽝하이 vs 이라크 알리, 승부 가를 영건 대결 icon[아시안컵] 이청용은 수모를 씻고 부활을 시작했다 icon포그바, 맨유 두바이 전훈 합류…행방 논란 ‘마침표’ icon'급격한 로테이션' 리버풀 첫 연패…클롭 “모두 내 책임” icon[아시안컵] 첫 경기 부상 ‘트라우마’, 2015년엔 이청용 2019년엔 기성용 icon[아시안컵] 퇴장으로 끝난 ‘인민 호날두’의 아시안컵 데뷔전 icon[아시안컵] ‘부활 사이클’ 돌아온 사우디, 눈에 띄는 상승세 iconVAR 도입 앞둔 EPL, 리그컵에서 확인한 과제 icon[아시안컵] 베트남 거리는 여전히 박항서와 축구로 뜨겁다 icon제주 ‘스카우팅’ 쉬어간다, 아길라르 영입으로 외인 구성 완료 icon16개팀 중 11팀이 한국 선수 선택, 태국은 여전히 ‘한류’ icon이강인의 왼발 ‘택배’ 가메로와 바추아이가 놓쳤다 icon[아시안컵] ‘첫 경기는 어려워’ 일본의 두 가지 불안요소 icon‘세금 문제’ 연변, 황선홍은 계획대로 전지훈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