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위기설' 연변, 최악은 피할 듯...황선홍은 전지훈련 준비
류청 | 승인 2019.01.09 16:15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황선홍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연변부덕이 세금 체납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최악의 상황은 만나지 않은 확률이 큰 것으로 보인다.

 

중국 축구전문지 ‘축구보’는 9일 “연변부덕이 세금 2억 4천만 위안(약 390억 원)을 연체했다”라며 지방 세무당국이 지난 연말 연변 구단 계좌를 동결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연변이 파산에 다다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변이 세금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2016년부터 스폰서를 맡은 부덕 그룹이 약속대로 투자를 하지 않으면서 자금 문제를 심각하게 겪었다. 부덕 그룹 회장이 구속 조사를 받는 등 어지러운 상황에서 구단과 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다. 박태하 전 감독 시절에도 주축 선수를 팔아서 구단 자금을 충당했었다.

 

중국 축구 관계자는 “원론적으로 연변이 파산할 가능성도 있지만, 최악의 상황을 이야기하기에는 이르다”라며 ”구단과 부덕 그룹은 세금을 낼 테니 납부 기간을 연장해달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재 새로운 스폰서를 찾고 있기에 세금 문제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큰 문제는 생기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조금 더 기다려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연변과 계약한 황 감독도 구단 상황에 따라 거취가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중국 축구계 인사들은 황 감독이 지휘봉을 놓을 확률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모았다. 연변팬들도 박 전 감독에 이어 황 감독이 부임하자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다. 세금 문제가 불거지자 중국에서 가장 큰 커뮤니티인 '둥출디'에서도 황 감독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나왔을 정도다. 

 

연변은 2차 전지훈련으로 스페인을 가려다 중국 하이난으로 장소를 바꾸기도 했다. 자금 문제가 아닌 비자 발급 문제 때문에 장소를 바꾼 것으로 밝혀졌다. 감독은 계획대로 오는 12일 중국 하이난으로 2차 전지훈련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황 감독은 부임과 동시에 태국 방콕에서 1차 전지훈련을 지휘했었고, 오는 12일부터 시작되는 2차 전지훈련도 구상하고 있다. 연변은 하이난에서 중국 청소년 대표팀과 연습 경기도 잡아 놓았다.  

 

중국 축구 관계자는 “연변은 축구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축구가 차지하는 위상이 크기 때문에 연변 구단이 쉽게 넘어지지 않을 가능성도 충분하다. 게다가 중국은 자국 내 선수 이적료도 높기 때문에 밀린 세금을 낼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