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화 18: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VAR 도입 앞둔 EPL, 리그컵에서 확인한 과제
정일오 수습기자 | 승인 2019.01.09 11:48

[풋볼리스트] 정일오 수습기자=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이하 EPL) 도입을 앞두고 있는 비디오 판독(VAR) 시스템이 시범 도입 단계부터 말썽을 부렸다.

9일 새벽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카라바오컵(이하 리그컵)’ 4강 1차전을 가진 토트넘이 첼시를 1-0으로 꺾었다. 2차전은 오는 25일에 첼시의 홈 구장인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다.

1차전 승패는 VAR이 갈랐다. 전반 27분 해리 케인은 첼시의 수비라인을 깨고 롱패스를 이어받아 일대일 찬스를 만들었다.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가 튀어나와 태클로 케인을 넘어트렸다. 직전 상황에서 부심이 오프사이드라며 깃발을 들어 올렸기 때문에 주심은 VAR을 신청했다. VAR 부심은 온사이드 판정을 내렸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케인이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첼시는 케인의 움직임이 오프사이드였다며 다른 각도의 영상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공개했다. 영상을 캡처한 사진에는 케인의 상체가 첼시 수비진보다 앞서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회를 주관하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논란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했다. 경기가 끊기더라도 논란의 여지를 없애는 VAR의 취지와 동떨어진 상황이다.

다음 시즌 VAR 도입을 앞둔 EPL은 이날 경기를 통해 과제를 확인했다. 중계화면에 잡힌 VAR 판독 과정을 보면 케인의 움직임을 다양한 각도에서 확인하지 못했다. EPL보다 먼저 VAR을 도입한 K리그가 이미 경험한 시행착오다. K리그는 2018시즌에 애매한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보고 판단하기 위해 골라인 카메라 2대를 포함해 총 12대의 카메라를 VAR 판독에 투입했다. 그 결과 VAR 판독으로 오심이 나온 횟수는 11.55경기당 1회에서 16.4경기당 1회로 감소했다.

마우리치오 사리 첼시 감독도 VAR이 도입되기까지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리 감독은 “VAR을 이탈리아에 처음 도입할 때 재앙이었다. 주심이 VAR을 정확하게 사용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 오늘 영국 심판들도 VAR을 사용할 준비가 안 된 것 같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정일오 수습기자  1ohjung@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시안컵] ‘부활 사이클’ 돌아온 사우디, 눈에 띄는 상승세 icon[아시안컵] 퇴장으로 끝난 ‘인민 호날두’의 아시안컵 데뷔전 icon[아시안컵] 잘 싸운 베트남, 피지컬 열세에 울다 icon프레드, 맨유 전지훈련 불참 이유…’출산 임박’ icon‘토레이라 라이벌’ 바렐라 노리는 아스널과 나폴리, 포기하는 첼시 icon맨유, 중국 3대 도시에 대규모 시설 건설...'중국몽' icon[인:팩트] '햄스트링 부상' 기성용, 아시안컵 후반부 복귀 전망 icon수원, 2019시즌 유니폼 ‘블루셀’ 공개 icon[아시안컵] 베트남 꽝하이 vs 이라크 알리, 승부 가를 영건 대결 icon[아시안컵] 이청용은 수모를 씻고 부활을 시작했다 icon[아시안컵] 베트남 거리는 여전히 박항서와 축구로 뜨겁다 icon제주 ‘스카우팅’ 쉬어간다, 아길라르 영입으로 외인 구성 완료 icon16개팀 중 11팀이 한국 선수 선택, 태국은 여전히 ‘한류’ icon이강인의 왼발 ‘택배’ 가메로와 바추아이가 놓쳤다 icon[아시안컵] ‘첫 경기는 어려워’ 일본의 두 가지 불안요소 icon‘세금 문제’ 연변, 황선홍은 계획대로 전지훈련 icon‘20일간 7연속 선발 출장’ 손흥민, 공무원의 겨울 icon[아시안컵] 카타르, 때아닌 벵거 감독 부임설로 시끌 icon[아시안컵] ‘점유율+패스’ 일본,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찾은 문제점 icon[아시안컵] ‘중동의 바르셀로나’ 꿈꾸는 카타르, 첫 경기는 성공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