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2: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후계자’ 디발라 “메시 형, 아르헨티나로 돌아와”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1.20 07:49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파울로 디발라가 리오넬 메시에게 아르헨티나 대표팀 복귀를 권했다.

메시는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에 그친 뒤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떠났다. 처음에는 지난 9월 A매치를 시작으로 올해 일정만 불참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이미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바 있기 때문에 메시가 영영 돌아오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꾸준히 나왔다.

메시 없는 아르헨티나에서 대체자 역할을 하는 선수가 디발라다. 31세 메시보다 6살 어린 25세 디발라는 공격의 중심이 될 수 있는 플레이스타일, 왼발잡이라는 점 등 여러모로 메시의 뒤를 이을 선수로 묘사돼 왔다. 메시와 잘 공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어 온 디발라는 지난 17일(한국시간) 평가전에서 멕시코를 2-0으로 꺾을 때 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메시 없는 팀에서 점차 자리잡아가는 중이다.

그러나 디발라는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와 가진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 선수 모두 메시가 대표팀에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못 박았다. “메시가 우리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다들 알고 있다. 그러나 결정은 메시에게 달렸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아르헨티나는 러시아월드컵 이후 메시 없이 3승 1무 1패를 거뒀다. 그러나 과테말라, 이라크 등 약체 상대로 승리하고 라이벌 브라질에는 홈에서 패배하는 등 자존심 강한 홈 팬들을 만족시키기에 아쉬운 성적이었다. 이번 멕시코전 승리가 월드컵 이후 처음으로 경쟁력 있는 팀에 거둔 승리였다. 아르헨티나는 21일 멕시코과 한 경기를 더 치를 예정이다. 디발라는 “우린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다. 사람들의 지지가 필요하다”며 응원을 호소했다.

내년 6월부터 브라질에서 ‘2019 코파아메리카’가 열린다. 메시가 세 번(2007, 2015, 2016)이나 준우승에 그치면서 가장 지긋지긋해 한다고 알려진 대회다. 한편으로는 메시가 아르헨티나A대표팀을 이끌고 첫 우승을 차지할 가장 유력한 기회이기도 하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이승우-손흥민-호날두-메시 직관 가자’ 배낭여행 출시...서형욱 해설위원 동행 icon사리의 철학 “축구는 즐거워야 한다” icon‘제2의 아스파스’ 또는 ‘제2의 실바’ 등장, 브라이스 멘데스 icon‘지난 시즌 62경기’ 캉테는 지쳐서 무뎌졌을까? icon양구 국토정중앙배 전국 유소년 축구클럽대회 성료 icon젊은 잉글랜드, 미숙하지만 ‘힘과 속도’ 막강하다 icon벨기에 측면수비 약점 파고든 스위스 '5골 폭발' icon맨유, 크리스마스 특별 상품 출시...'무리뉴 사인 액자'도 판매 icon양구 국토정중앙배 전국 유소년 축구클럽대회...1일차 MVP 6세 김민건 군 선정 icon[호주전] 황의조 ‘득점’ 김민재 ‘증명’ 이청용 ’여유’ icon맨유 엄습하는 ‘A매치의 공포’ 루카쿠 이어 래시포드도 부상 icon‘경기력 회복’ 네덜란드, 밀려도 비기는 승부근성까지 장착 icon‘출장 기회가 절실해’ 우즈벡전 기다리는 김승대 등 7인방 icon[히든트랙] 복귀 후 다시 부상…구자철과 대표팀 이별할 순간 왔나 icon'승격' 성남, 10년 만에 ‘추억의 모란운동장’ 귀환 icon'亞컵 준비' 카타르, 스위스 잡고 아이슬란드와 무승부 icon‘손흥민+리버풀+맨유’ 박싱데이 완벽체험 배낭여행 출시 icon맨시티 선배의 ‘에데르손은 역대급’ 칭찬, 기록은 어떨까 icon[분석.1st] ‘터보엔진’ 황인범 장착, 한국 역동성 찾았다 icon[우즈벡전] 대표팀 가장 확고한 주전, 2골 관여한 수비수 이용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