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2: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지난 시즌 62경기’ 캉테는 지쳐서 무뎌졌을까?
류청 | 승인 2018.11.19 16:51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은골로 캉테가 지쳐서 무뎌질 수 있다는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

 

캉테는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네덜란드와 한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컵’ 경기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이날 프랑스는 0-2로 패했고 캉테는 경기 중에 18번이나 공을 빼앗겼다. 캉테가 대표팀 경기 중 18번 공을 빼앗긴 것은 처음이다. 파트너인 폴 포그바와 함께하지 못했다고 해도 그냥 넘길 일은 아니다.

 

캉테는 이날 경기에서 일시적으로 부진했던 걸까? 두 가지 의견이 공존한다. 네덜란드가 전략적으로 캉테를 노린 것도 확실하다. 네덜란드는 포그바가 없어 상대적으로 더 많은 공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캉테를 집중적으로 공략해 재미를 봤다. 네덜란드는 마치 과거 레알마드리드가 리오넬 메시가 아니라 세르히오 부스케츠를 압박해 경기를 풀었던 것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위기론도 있다. 프랑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이후에 캉테가 무뎌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었다. 캉테는 2017/2018시즌과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총 62경기를 뛰었다. 2011/2012시즌 캉테가 프로로 데뷔한 이후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 2016/2017시즌에는 50경기를 뛰었고, 2015/2016시즌에는 48경기를 소화했다.

 

일부지만 캉테가 2018/2019시즌이 시작한 뒤에 소속팀 첼시에서 예전만은 못한 기량을 보여줬다는 수치도 나왔었다. 캉테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경기당 태클 2.1회, 가로채기 2.9회, 클리어 1.4회를 기록했었다. 대회가 끝나고 한 리그 12경기에서는 경기당 태클 1.8회 가로채기 0.8회, 클리어 0.8회를 기록했다. 지난 2017/2018시즌 첼시에서는 경기당 태클 3.3회, 가로채기 2.5회, 클리어 0.8회를 했었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이 부임한 이후 캉테가 더 공격적인 역할을 맡았기 때문에 기록 자체에 큰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 다만 캉테가 예전보다 부침이 생겼다는 것만은 확실하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캉테는 워낙 많이 뛰는 선수이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이 상대적으로 더 어려울 수도 있다.

 

정답은 캉테만이 안다. 캉테가 남은 시즌 동안 첼시와 대표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가 관건이다. 휴식기도 거의 없이 62경기를 소화한 캉테는 올 시즌에도 그와 비슷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젊은 잉글랜드, 미숙하지만 ‘힘과 속도’ 막강하다 icon벨기에 측면수비 약점 파고든 스위스 '5골 폭발' icon맨유, 크리스마스 특별 상품 출시...'무리뉴 사인 액자'도 판매 icon[호주전] 황의조 ‘득점’ 김민재 ‘증명’ 이청용 ’여유’ icon[분석.1st] 기성용 없는 벤투호, 지배 못했지만 운영은 괜찮았다 icon호주전 관전 포인트, 벤투호의 ‘새로운 척추’ icon2018년 佛은 ‘골 풍년’, 득점 상위 4명이 ‘98골 수확’ icon[현장르포J] 르포 | ⑦ 이니에스타 굿즈, 공장 풀가동해도 매주 '완판' icon‘제2의 아스파스’ 또는 ‘제2의 실바’ 등장, 브라이스 멘데스 icon사리의 철학 “축구는 즐거워야 한다” icon‘후계자’ 디발라 “메시 형, 아르헨티나로 돌아와” icon맨유 엄습하는 ‘A매치의 공포’ 루카쿠 이어 래시포드도 부상 icon‘경기력 회복’ 네덜란드, 밀려도 비기는 승부근성까지 장착 icon‘출장 기회가 절실해’ 우즈벡전 기다리는 김승대 등 7인방 icon[히든트랙] 복귀 후 다시 부상…구자철과 대표팀 이별할 순간 왔나 icon'승격' 성남, 10년 만에 ‘추억의 모란운동장’ 귀환 icon'亞컵 준비' 카타르, 스위스 잡고 아이슬란드와 무승부 icon‘손흥민+리버풀+맨유’ 박싱데이 완벽체험 배낭여행 출시 iconUEFA, 알리바바에 빠지다…2580억 스폰서십 '골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