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8 수 10:2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벨기에 통신] 이승우, 단 4경기로 시즌 리뷰 ‘호평’… 콩푸엉은 ‘실패사례’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3.21 13:32

[풋볼리스트=앤트워프(벨기에)] 임진규 통신원= 이승우가 신트트라위던 첫 정규 시즌에서 단 4경기를 소화하는데 그쳤음에도 불구하고 호평을 이끌어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전역을 강타하며 축구 리그도 전면 중단되었다. 19일(현지시간) 벨기에축구협회는 리그 중단 기한을 4월 3일에서 5월 1일로 연장했다. 5월까지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이대로 시즌을 마칠 가능성도 고려중이다.

이승우는 최근 3경기 연속 출전을 하던 상승세가 끊겨 버렸다. 소속팀 신트트라위던은 리그 6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1’ 진출권을 따지 못했다. ‘플레이오프 2’를 준비하는 팀들은 사실상 다음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시즌 농사를 마무리 한 신트트라위던은 결실을 평가받을 시간이 왔다. 현지 매체(부트발 벨기에)는 이번 시즌 신트트라위던의 전체적인 시즌 평을 내렸다. 이승우에 대한 개인 평도 포함됐다. 

일본의 DMM 기업이 팀을 인수한 뒤 두 번째 시즌이다. 인수 당시 다테이시 다카유키 CEO의 포부는 3년 이내 플레이오프 1에 진출하는 것이었다. 구단을 인수한 첫 시즌인 지난 2018/19시즌 정규리그 7위를 기록하며 6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1 티켓을 눈앞에서 놓쳤다. 신트트라위던의 전력을 감안하면 돌풍을 일으켰던 시즌이었고 현지 매체도 신트트라위던의 선전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에 보여줬던 야망과 기대와는 크게 멀어졌다. 정규리그 12위로 퇴보한 모습을 보여줬고 현지 언론에서도 관심에서 멀어져 갔다.

이번 시즌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건 구단주의 무리한 아시아 마케팅이다. 감독이 원하는 포지션에 영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공격수는 과포화 상태였고 수비진은 부족했다. 시즌 중에도 아시아 시장 마케팅을 중시하던 다테이시 CEO와 선수단을 꾸리는 것에 어려움을 토로했던 마르크 브레이스 전 감독 사이 알력 싸움이 벌어졌다. 이승우는 갈등의 희생양이었다. 결국 브레이스 전 감독은 불화와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지난 시즌처럼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선수를 발굴하지도 못했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프랑프푸르크에서 임대 영입했던 스트라이커 일본 국적의 가마다 다이치는 36경기에서 16골로 팀 내 최다 득점자였다. 그리고 4백 라인의 핵심이었던 중앙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는 리그 정상급 수비수로 평가받았고, 시즌 종료 후 이탈리아세리에A 볼로냐로 이적했다.

이번 시즌 영입된 선수 중 이승우는 단 4경기 출장에 그쳤음에도 불구하고 가능성이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인 이승우는 앞으로가 기대되는 선수이다. 신트트라위던에서 주전으로 활약해도 손색이 없다"라는 평가다. 동시에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이라고 벨기에 리그에서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본인의 가치는 이곳에서 증명해야 한다"는 일침도 있었다. 

이런 지적은 이승우 이전에도 빅 클럽 유소년 출신들이 벨기에 리그에서 많이 실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만 봐도 인테르밀란에서 신트 트라위던으로 임대 온 판쿤도 콜리디오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팀 내 최다 득점자였던 코트디부아르 대표 요한 볼리가 시즌 도중 알라얀(카타르)으로 이적했다. 이후 콜리디오가 주전으로 기용됐지만 기복이 심했다. 시즌 막판 이승우가 스즈키의 투톱 파트너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것도 콜리디오의 부진 때문이었다. 

이번 시즌 실패 사례로는 ‘베트남 메시’로 소개되던 응우옌 콩푸엉이 꼽혔다. 콩푸엉은 이번 시즌 단 한 경기 교체 출전에 그쳤다. 2라운드 벨기에 최강 클럽브뤼헤를 상대로 약 20분 동안 뛰었으나 금새 한계를 드러냈고, 시즌 도중 방출돼 베트남으로 돌아갔다.

이 기사는 마지막으로 다음 시즌부터 지휘봉을 잡는 영국계 호주인 케빈 머스캣 감독을 소개했다. 머스캣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호주의 멜버른빅토리를 성공적으로 지휘했고, 유럽 무대 도전을 앞두고 있다. 선수 시절 크리스털팰리스, 울버햄턴원더러스 등 잉글랜드 구단에서 뛰었기 때문에 유럽이 낯설지 않다.

신트트라위던이 머스캣 감독을 내정한 건 아시아 축구와 유럽 축구를 모두 잘 이해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시아 시장 마케팅과 유럽 축구 스타일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머스캣 선임은 다음 시즌에도 신트트라위던이 아시아권 선수들을 영입하고 중용할 거라는 선언이나 다름없다. 

현지 매체는 신트트라위던의 이번 시즌을 ‘절반의 성공’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도 플레이오프 1 진출이라는 구단의 매력적인 프로젝트 역시 계속해서 지켜볼 가치는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벨기에 2부 수준인 홈경기 평균 관중 약 4,000명은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3년 이내 플레이오프 1 진출이라는 야심찬 프로젝트가 성공하려면 다음 시즌에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맨유, 32세 마티치와 ‘연봉인상’ 재계약 방침 icon우레이 코로나 확진, 레알과 바르셀로나 선수단도 비상 iconAS로마, 코로나19 치료 위한 인공호흡기 기부 icon‘아스널 스타’였던 송과 주루, 코로나 때문에 해고 icon‘맨유 및 아스널 관심’ 토마스 파티, 아틀레티코 잔류하나? icon'선행왕' 이한샘, 승부조작 신고부터 기부활동까지 [K리그야 잘 지내? ⑮] icon'골 챌린지' 참여한 손흥민, "다음 차례는 기성용, 이강인, 케빈 비머." icon"강해집시다" 레반도프스키 부부, 코로나 피해자 돕기에 100만 유로 기부 icon유로 클럽 인덱스 "토트넘 4위 확률 5.61%에 불과…리버풀 우승은 100%" icon유벤투스 디발라 커플, 코로나19 확진 사실 공개 icon리버풀, 유망주 은디카 영입 착수…로브렌 대체자로 낙점 icon바르셀로나, 쿠티뉴 EPL 복귀 허락… 리버풀, 토트넘 유력 icon호날두, 123억 원 임금 삭감 위기에도 걱정 없어… 순자산만 5,000억 이상 icon‘풋살 레전드'의 비판 “휴지 리프팅 왜 하는 거야?” icon맨유, 이젠 포그바 재계약 협상에서 '끌려가는 신세' icon윌리안, 첼시에 “브라질로 돌아가게 해줘” 간청 icon영국 언론, 10년 전 ‘노스웨스트 더비’ 언급하며 박지성 1면에 소개 icon축구스타 11인의 스램제 투표, "제라드 6, 스콜스 5, 램파드 0" icon伊 라치오, 비난 여론에 훈련 복귀 철회 icon이승우, 라이브로 직접 전한 근황 “벨기에 자택 격리 중”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