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수 21:3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권종철의 호크아이] VAR 2차례, 모두 정확한 판정이었다
류청 | 승인 2019.04.18 09:04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토트넘홋스퍼와 맨체스터시티가 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8강 2차전에서 결정적으로 승부를 가른 비디오어시스턴트레프리(VAR) 판정은 모두 정확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 영국 맨체스터에 있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에 3-4로 지고도 UCL 4강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2골을 넣은 손흥민과 함께 VAR이 주목을 받았다. 토트넘은 2-4로 뒤지던 후반 27분에 페르난도 요렌테가 코너킥 상황에서 몸으로 공을 밀어 넣어 3-4로 따라 붙었다. 이 순간에 팔에 맞았다는 의혹 때문에 주심이 VAR 화면을 봤으나 골을 인정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라힘 스털링이 골을 넣었으나 VAR에 의해 골이 무효 처리됐다. 토트넘은 VAR 덕을 봤고, 맨시티는 VAR로 인해 절망했다. 경기가 끝났으나 두 판정 모두 화두가 됐다.

 

#해설

1. 페르난도 요렌테 골: 팔에 미세하게 맞았다고 해서 무조건 핸드볼 파울을 불 수는 없다. 요렌테 팔에 맞았다고 해도 고의적이지도 않았고 공 방향을 바꿀 정도도 아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해 요렌테 팔이 공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심판(쥐네트 차키르)은 월드컵에도 다녀올 정도로 경험이 많은 심판이다. 규정에 의해 잘 본 판정이라고 할 수 있다.

 

2. 라힘 스털링 오프사이드 판정: 이 판정도 정확하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백패스를 한 것이더라도 마지막에 그 공을 건드린 선수가 맨시티 소속 베르나르두 실바였기 때문에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오프사이드에 걸리는 것이다. 마지막에 공을 터치한 선수 기준으로 오프사이드를 판정하는 것이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 세바스티앙 프라이에게 골을 내줄 때는 상대가 아닌 이호가 공 방향을 바꿔 프라이가 공을 잡았기 때문에 오프사이드가 아니었다. 만약 실바가 찬 공이 에릭센에 맞은 뒤 아구에로에게 갔다면 오프사이드가 아니다.

 

3. 결론: VAR이 결정적인 장면에서 토트넘에 유리한 판정을 내렸기에 맨시티 팬들은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두 판정 모두 제대로 된 판정이었다. 규칙에 의거한 정확한 판정으로 볼 수 있다.


구술=권종철 FIFA 심판감독관 겸 AFC 심판강사
정리=류청 기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