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목 12:0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스토리.1st] '주연 벵거-조연 퍼거슨' 무리뉴가 연출한 훈훈한 감동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04.30 11:50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한 축구 클럽에서 22년을 보냈다. 시대를 풍미하며 클럽의 역사에 굵은 발자국을 남긴 축구 지도자가 떠나는 길에 적의(敵意)는 없었다. 최대한의 격식을 갖춰 존중과 찬사를 보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라포드에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아스널의 경기가 펼쳐쳤다. 매 시즌 최소 두 번씩 만나는 양팀의 경기는 특별했다. 아르센 벵거 감독이 아스널의 지휘봉을 잡고 마지막으로 가지는 맨유와의 원정 경기였기 때문이다. 

경기를 앞두고 이례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잠시 후 맨유의 목에 칼끝을 겨눌 적장이 그라운드에 올랐고 선수들이 도열해 박수를 보냈다. 7만여 관중들도 마찬가지였다. 22년간 올드트라포드를 꾸준히 방문한 벵거 감독은 만감이 교차했다. 정반대의 결이지만 맨유의 팬들 역시 벵거 감독에 대해 추억을 가지고 있기에 박수와 야유, 함성이 함께 터져 나왔다.

맨유는 최대한 예를 갖췄다. 벵거 감독과 수 많은 대결을 펼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그라운드에 함께 올랐다. 퍼거슨 전 감독은 무리뉴 감독도 불러냈다. 그라운드 위에서 맨유가 준비한 트로피가 퍼거슨 전 감독의 손에서 벵거 감독의 손으로 건네졌다. 트로피에는 문구가 새겨졌다.

‘1996년부터 2018년까지, 아스널에서 아르센 벵거가 쌓은 업적을 기리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대표해 알렉스 퍼거슨 경과 주제 무리뉴가 드립니다’

사실 트로피에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의 이름이 새겨질 계획은 없었다.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계획이 변경됐다. 경기에서 맞설 무리뉴 감독이 직접 트로피를 건낼 예정이었지만 무리뉴 감독은 자신이 아닌 퍼거슨 전 감독이 올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벵거 감독과 견줄 라이벌은 퍼거슨 감독이다. 특히 맨유에서 내가 벵거 감독과 쌓은 이야기는 불과 몇 년에 불과하다”며 손사래를 쳤다. 맨유는 무리뉴 감독의 의견을 받아들였고, 결국 트로피에는 맨유의 역사에 남은 감독, 아스널의 역사에 남을 감독, 맨유의 역사를 쓰고 있는 세 명장의 이름이 함께 새겨졌다. 

경기 후 벵거 감독은 “경기 시작에 앞서 트로피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길고 긴 이야기의 끝을 이야기하는 장면이었다. 평소와 다름 없는 한 경기에 불과했지만, 맨유가 보여준 환대에 감사한다.”며 맨유와 아스널은 여전히 싸울 것이며, 팬들로부터 (여전히)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다. 이제 퍼거슨 감독과 레드 와인 한 잔을 하고 싶다. 언제나 나를 위해 좋은 와인을 준비해줬다”고 감사의 인사와 두 클럽의 발전을 기원했다. 

훈훈한 장면 뒤에는 물론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맨유가 마루앙 펠라이니와 폴 포그바의 득점으로 2-1 승리를 거뒀다. 지난 겨울이적시장에서 맨유에서 아스널로 둥지를 옮긴 헨리크 미키타리안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무리뉴 감독은 “다시 벵거 감독과 맞설 수 있기를 바란다. 프리미어리그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다시 만나길 빈다. 누가 알겠는가? 여전히 우리에게는 대단한 격돌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며 벵거 감독의 건승을 기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NS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