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5 토 15:3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리그 정상급 윙백’ 제주 정우재, 부상 복귀전 상대가 하필 친정팀 대구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28 14:29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지난해 K리그 측면 수비수 중 정상급 활약을 보여줬던 정우재는 올해 겨우 2경기만 뛰며 부상 악령에 시달렸다. 마침내 부상을 털고 돌아온 정우재는 얄궂게도 친정팀 대구FC를 만난다.

제주유나이티드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우재가 부상에서 회복해 29일 대구를 상대하는 K리그1 홈 경기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정우재는 리그 정상급 측면 수비수였다. 서서히 성장해 2016년 K리그챌린지(현 K리그2) 시즌 베스트 일레븐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시작된 대구 돌풍에서도 한 축으로 꼽혔다.

지난해 10월 정우재의 십자인대가 파열됐지만, 제주는 부상 중인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유소년팀 출신 수비 유망주 정태욱을 내줄 정도로 큰 가치를 책정했다. 정우재는 지난달 25일 강원FC 원정(1-0 승)에서 7개월 만에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르며 제주의 기다림에 보답했다. 공수에 걸쳐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풀타임을 소화하며 정상궤도에 올랐음을 증명했다.

하지만 이어진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1-2 패)에서 또 부상 악몽에 빠지고 말았다. 자신이 빠진 후 제주가 4연패의 늪에 빠지며 자책감이 컸다. 다행히 장기 부상은 아니었고, 좌절에 빠지지 않은 정우재는 두 번째 시련을 이겨내 출장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5일 수원FC를 상대한 R리그(2군) 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회복했다.

공교롭게도 정우재의 복귀전은 친정팀 대구와의 경기다. 특히 맞트레이드 상대였던 정태욱이 빠른 성장세와 함께 간판수비수로 자리매김하면서 강한 자극을 받았다. 정우재는 "(정)태욱이가 빠르게 대구에 녹아들고 있다. 비록 태욱이보다 늦었지만 늦은 만큼 더욱 열심히 하는 게 팬들에게 보답하는 길인 것 같다. 서로 경쟁자이기 보다는 좋은 자극제가 됐으면 좋겠다. 이번 트레이드가 윈윈 트레이드라는 것을 이번 경기에서 증명하고 싶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정말 많이 기다렸다. 특히 복귀전 상대가 '친정팀' 대구로 잡히면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 그동안 제주 팬들에게 경기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고 아쉬웠다. 최근 제주가 실점이 많은데 일단 동료들과 함께 의기투합해서 위기를 극복하도록 하겠다. 많은 말을 하고 싶지만 경기장에서 경기력으로 보여주는 게 우선이다.”

이날 제주는 ‘V3 타임’ 이벤트를 연다. 시즌 3승 및 승점 3점 획득을 위해 전후반 33분에 3분 동안 리코더, 템버린, 응원막대, 페트병, 각종 악기 등 자신만의 응원도구를 활용해 응원구호인 “승리하라 제주”를 외치는 이벤트다. 선수들이 득점할 경우 서포터석 앞에서 골 세리머니를 하기로 했다. 정우재는 “내 등번호가 3번이다. 팬들의 기대에 응답하기 위해 복귀전에서 반드시 시즌 3승과 승점 3점을 팬들에게 선사하고 싶다. 이날 경기를 기점으로 3이 행운의 숫자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