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7 목 15:2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폴란드 라이브] 이강인 “형들도 안다. 난 형들을 진짜 좋아한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14 22:16

[풋볼리스트=우치(폴란드)] 김정용 기자= U20 월드컵 결승을 앞둔 한국의 막내 이강인은 형들을 정말 좋아하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다.

14일(한국시간) 폴란드의 우치에 위치한 스타디온 비드제브에서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을 앞둔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 대표로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이 참석했다. 아래는 이강인과의 일문일답.

 

- 처음부터 우승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는데

처음부터 결승이 목표라고 했는데 이렇게 올 수 있어 정말 기쁘다. 형들도 간절하게 열심히 뛰어 줬다. 힘든 시기에 꾹 참고 버텨서, 이렇게 좋은 경기를 뛸 수 있게 된 것 같다. 내일 한 팀이 돼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꼭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 우상인 박지성이 결승전을 참관한다

박지성 선수가 오신다는 건 나뿐 아니라 모든 형들에게도 우상인 분이다. 어렸을 때 보고, 배우고, 존경했던 선수다. 응원하러 와 주는 것에 감사한다. 더 열심히 뛰어서 좋은 모습 보이고 좋은 성적 내고 싶다.

 

- 첫 결승전 소감

좋은 대회에서 결승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건 코칭 스태프, 형들, 한국에서 응원해주시는 분들 덕분이다. 내일 경기할 때 준비한대로 잘 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른 것보다 우리가 준비한 것만 잘 하면 된다.

 

- ‘결승 같은 기분이 안 든다’고 했다던데 자신감의 표현인가?

결승 같지 않다. 긴장이 안 된다고 한 건 그냥 느낌이 그렇다. 다른 경기와 비슷하다. 내가 계속 뛰어 왔던 경기 중 하나일 뿐이다. 나가서 즐기고 형들과 좋은 추억 만들면 된다고 생각한다. 이기면 좋고 지면 안 좋다. 결국엔 한 경기다. 나가서 즐기고 행복하다면 거기 만족한다.

 

- 집중 마크가 들어온다면 어떻게 이겨낼 것인가

항상 팀에 도움 되는 플레이를 하려 노력할 것이다.

 

- 안드레 루닌 우크라이나 골키퍼 역시 라리가 소속인데

이런 대회에 나왔다면 다 능력 있는 선수다. 똑같이 준비한 대로 하면 상대가 누구든 상관 없다. 잘 준비해서 현들과, 지금까지 잘 준비했으니까, 코칭 스태프도 힘든데 잘 준비했으니까, 하던대로만 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응원 많이 해 주는 한국 팬들에게

그렇게 응원해주시는게 큰 힘이 된다. 내일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행복하게 해 드릴 거다. 형들과 이야기했다. 응원 많이 해 주시니까 더 잘 하자고. 내일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내고 싶다. 

 

- 경기장에 오지 못한 가족들에게 할 말이 있다면

모든 자식들은, 나처럼 부모님께 감사할 것이다. 우리 가족, 누나들도 부모님도, 나 때문에 희생해주셨으니까 너무 감사하고 고맙다. 내가 이렇게 좋은 자리에서 활약할 수 있는 건 가족들도 그렇고 옆에서 도와주신 분들 덕분이다. 너무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내고, 트로피를 한국에 가져가서 그 모습을 부모님께 보여드리는 게 내 목표다.

 

- 가장 어려웠던 경기는

모든 경기가 가장 힘들었다. 매 경기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뛰었다. 따로 한 경기를 정할 수 없다. 첫 경기부터 쫙쫙 계속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뛰었다. 매 경기가 고비였다. (정정용 감독이 "저보다 낫네요"라고 받아침)

 

- 스페인에서 살다가 또래 형들과 오래 지내는 경험만으로도 특별할 것 같다

지금 형뿐 아니라 처음 소집됐을 때 형들부터 다 내게 진짜 잘해줬다. 거의 아무도 모르는 팀에 처음 온 5월의 첫 날부터. 진짜 편했다. 형들이 내게 항상 이야기한다. 너는 진짜 우리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해 준다. 그게 진짜 맞다. 같이 축구할 수 있고, 매일 장난치 수 있는 건 형들을 좋아해서다. 매 순간이 추억 같다. 그렇게 잘해 준 형들, 코칭 스태프들께 정말 감사한다. 파주에서 처음 소집했을 때부터 툴롱컵도 정말 힘들 대회였지만 좋은 추억이다. 이제까지 준비했던 과정에서 이게 마지막 대회다.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내일이 마지막 경기니까, 좋은 마무리가 됐으면 하고, 좋은 추억이 됐으면 한다. 

 

- 우승과 함께 골든볼도 노릴 수 있는데

지난 경기 끝나고 인터뷰 했을 때도 꼭 우승하고 싶다고 했다. 내 목표는 늘 우승이었다. 다른 것보다 나는 우승만 하고 싶다. 그게 내 목표고 형들의 목표다. 

 

- 정 감독이 좋은 점

나만 느끼는 게 아니고 형들도 느낀다. 코칭 스태프가 배려를 잘 해 주셨다. 최대한 편하게. 정말 감사한다. 감독님을 절대 못 잊을 거다. 결승전까지 올 수 있었고,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건 감독님과 모든 코칭 스태프가 진짜 열심히 해 주셨기 때문이다. 감독님 행복하게 해 드리고 싶다. (헹가래 쳐 줄 거냐는 정 감독의 말에) 생각해봐야겠는데요.

사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