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9 수 16:1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홍명보 자선경기] ‘아듀’ 홍명보 자선경기, 마지막 MVP는 지소연
정일오 수습기자 | 승인 2018.12.22 16:03

[풋볼리스트] 정일오 수습기자= 16년 동안 이어진 홍명보 자선경기가 올해로 막을 내린다. 마지막 대회 MVP는 추가 시간 결승골을 터트린 지소연(첼시레이디스)이었다.

22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홍명보장학재단(이사장 홍명보)이 주최한 ‘KEB하나은행과 함께하는 쉐어 더 드림 풋볼 매치 2018(SHARE THE DREAM FOOTBALL MATCH 2018)’이 열렸다. 홍명보장학재단은 매년 주제를 정해 다양한 테마로 자선경기를 진행해 왔다. 마지막이 될 이번 16회 대회의 주제는 ‘2018 팀 오브 더 이어(2018 Team of The Year)’로 2002 월드컵팀과 K리그 올스타팀이 맞붙어 최고의 팀을 가린다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지소연의 결승골로 K리그 올스타팀이 10-9로 승리했다. 전반에는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경기가 진행됐지만, 후반에는 두 팀 모두 승리를 위해 진지한 자세로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결승골 주인공 ‘MVP’ 지소연
후반 정규시간 20분이 모두 지났을 때 두 팀은 9-9로 팽팽히 맞섰다. 심판의 재량으로 경기는 결승골이 나올 때까지 이어졌다. 2002 월드컵팀 골키퍼 김병지가 골을 넣기 위해 골문을 비운 채 K리그 올스타팀 골문 앞으로 달려 나왔다. K리그 올스타팀 골키퍼 정성룡이 빈 골문을 향해 던진 공이 골대에 맞고 나오자 관중들이 탄성을 질렀다. 끝날 것 같지 않던 승부는 K리그 올스타팀 지소연에 의해 결정됐다. 지소연이 돌파 이후 침착한 슛으로 경기를 끝낸 뒤 MVP까지 수상했다.

신스틸러 이천수 
경기장 안과 밖에서 이천수의 존재감은 대단했다. 경기 시작 전부터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전한 2002 월드컵팀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수는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벤치에서 경기를 뛰고 싶다는 열망을 보이며 최용수 감독을 대신해 경기에 투입됐다. 경기장 안에서도 왕년의 실력을 뽐냈다. 오른발 슛으로 2002 월드컵팀의 첫 골을 만들어냈다. 그 뒤로 강력한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전반에만 2골을 넣었다. 이천수는 이 경기의 신스틸러였다.

5골 허용한 골키퍼 김신욱
후반 시작과 함께 골키퍼 정성룡(가와사키프론탈레)을 대신해 김신욱(전북현대)이 골키퍼를 맡았다. 수비수, 공격수 등 필드 플레이어로서 다양한 도전을 해 온 김신욱이 이번엔 골키퍼에 도전했다. 결과는 참혹했다. 김신욱이 골문을 지키자 2002 월드컵팀은 연달아 5골을 넣었다. 골키퍼 김신욱은 팀이 4-8로 역전당하자 벤치로 돌아갔다.

'귀빈' 등장, 벤투 감독과 박항서 감독
이날 대회를 빛내기 위해 벤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이 참석했다. 두 감독은 하프타임에 경품 추첨자로 나섰다. 벤투 감독은 이날 밤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참가를 위해 UAE로 출국할 예정이다. 베트남을 ‘스즈키컵 2018’에서 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 역시 아시안컵 준비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2002 월드컵 제자인 홍명보 이사장의 자선 경기를 빛내 주기 위해 베트남에서 깜짝 귀국했다.

사진= 풋볼리스트

정일오 수습기자  1ohjung@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벤투스와 로마의 ‘빅매치’ 그러나 16년 만에 최다 격차 icon‘전반기 챔피언’ 도르트문트, 선두 질주 앞에 놓인 묀헨글라드바흐전 icon‘독일파 최다’ 한국, 아시안컵에 유리하다 icon중국축구 외국인 규정 ‘현행 유지’, 한국축구에 미칠 영향은 icon[인터뷰] ‘아시안컵 발탁’ 권경원 “월드컵 탈락 겪었기에, 가장 간절했다” icon[인터뷰] '예비명단' 김준형 "기성용 선수 만날 수 있는거죠?" icon[리버풀 라이브] 명장 클롭, 한국 팬에게 ‘국뽕’을 선사하다 icon전북 연봉 TOP3, 경남 선수단 전체 연봉과 맞먹어 icon아시안컵 명단으로 확인된 취향, 벤투는 ‘육각형’을 원한다 icon맨유 '임대 감독' 솔샤르, 완전 이적도 가능하다 icon[홍명보 자선경기] “마지막 자선 경기였기 때문에” 박항서 감독이 참석한 이유 icon‘방심은 없다’ 아시안컵 대표팀, 우승 노리며 UAE로 출발 icon지난 아시안컵 눈물 기억하는 김진수 “경험 쌓인 나, 4년 전과 다르다” icon“우승을 생각하며 준비했다” 첫 아시안컵 출전 앞둔 조현우의 다짐 icon‘토트넘 4인방’ 전원 득점, 손흥민 부활로 완성된 공격진 icon[아시안컵] ‘몸에 좋은 것 챙겨가야 버틴다’ 태극전사 체력이 관건 icon[EPL.1st] 솔샤르의 ‘맨유 정상화 사업’은 포그바, 마르샬 맹활약부터 icon[라리가.1st] 알바가 메시를 찾으면, 바르사의 득점이 올라간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