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수 17:4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현장.1st] 프랑스전 키워드 공간과 압박, 윤덕여호는 달린다
류청 | 승인 2019.06.04 18:14

[풋볼리스트=쥬느빌리에르(프랑스)] 류청 기자= “늦잖아! 빨리!”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개막전 상대 프랑스를 넘기 위해 공간과 압박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이 오는 7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있는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만날 프랑스는 FIFA랭킹 4위이고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다.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준우승팀인 올랭피크리옹과 파리생제르맹 선수만 12명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보다 강하다.

 

틈은 있다. 윤 감독과 선수들은 프랑스 선수들이 힘이 좋고 빠르지만 세밀한 부분에서는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개인기가 좋은 프랑스 공격수들을 전방에서부터 협력 수비로 잘 막고, 수비진은 공간을 주지 않으면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윤 감독은 한국에서부터 그런 부분을 강조했고, 프랑스 입성 뒤에도 훈련 때 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윤 감독은 4일 오전 프랑스 파리 외곽에 있는 쥬느빌리에르 스타드 루이 부리에서 한 훈련에서도 빠르게 압박하는 훈련에 집중했다. 일반적인 공 돌리기 훈련이 아니라 공을 투입하면 선수 두 명이 빠르게 뛰어 들어가며 공을 빼앗는 훈련을 했다. 프랑스 선수들이 공을 잡았을 때 빠르게 압박하는 것을 연습했다고 볼 수 있다. 동시에 공을 받은 선수들은 빠른 압박에서 빠져 나오는 것을 연습했다.  

프랑스는 최근 치른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5경기에서 18골을 넣고 2골을 내주는데 그쳤다. 주축 선수들이 피로감에 시달리고 몇몇은 부상을 입었지만 팀 전력에는 큰 이상이 없다. 한국은 이런 프랑스를 상대로 팀으로 싸워야 승점을 얻을 수 있다. 협력 수비를 제대로 하며 공간을 주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

 

윤 감독과 선수들은 강한 압박과 역습을 하기 위해 체력 훈련을 계속해왔다. 너무 훈련이 혹독했기에 최종명단이 발표된 이후에 선수들이 오열하기도 했다. 임선주는 "너무 힘든 훈련을 같이 했는데 같이 월드컵에 가지 못해서 슬펐다"라고 설명했다. 땀을 많이 흘렸기에 체력적으로는 준비가 잘 돼 있다. 

 

여자대표팀 선수들은 프랑스가 경기한 영상을 계속 돌려보면서 조그만 틈이라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앙 수비수 황보람은 "프랑스는 힘과 스피드가 너무 좋다. 공간을 주면 안되고 공격에서도 몸싸움 하기 전에 패스를 먼저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여민지는 “그래도 틈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은근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승부는 공간을 제어하고 얼마나 잘 압박하느냐에서 갈린다. 한국이 프랑스 공격을 잘 막으며 역습한다면 이변이 나올 가능성도 없진 않다.

 

사진=풋볼리스트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유럽 정복’ 욕심내는 포체티노, 확실한 투자 원한다 icon전남, LF스퀘어 테라스몰 광양과 상호협력 협약 체결 icon리버풀, ‘빛난 조연’ 오리기와 장기 계약 희망 icon“꼭 전해주세요” 콩푸엉이 떠나면서 전한 마지막 부탁 icon'종주국'에서도 최초, LGBT 축구인 동상 제막 icon'챔스 우승' 리버풀 팬들, 바르샤 팬 스토어에서 '소동' icon[폴란드 라이브] ‘박지성 키드’ U20 대표팀, 한일전 산책 세리머니 꿈꾼다 icon[대말많] 여민지 “에펠탑, 지나가는 길에라도 봤으면” icon[프랑스 라이브] 여민지 “프랑스, 허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iconPSG의 과감한 도전, 독일에 '축구교실' 개설 icon[프랑스 라이브] 강유미의 두 번째 월드컵서 목표? 공격포인트와 복수 icon[한일전 현장 리뷰] 일본 압도한 오세훈의 헤딩, 한국 극적인 승리로 8강행 icon[한일전] 한국 8강으로 이끈 오세훈, ‘현대고 콤비’ 통했다 icon[한일전 현장] 가게야마 일본 감독 “한국의 전술 변화와 스피드에 당했다” icon[한일전 현장] 정정용 감독 “전술 변화, 미리 다 준비했다” icon[한일전 현장] 이강인 “집중 견제는 익숙한 것, 대신 형들이 노마크가 된다” icon[한일전 현장] ‘또 선방쇼’ 이광연 “일본 슛이 골대 맞았을 때 덜컥 했다” icon[프랑스 라이브] 콧대 높은 프랑스도 "지소연은 어디 있어? " icon[프랑스 라이브] 마지막 ‘격전지’ 골대, 강가애 vs 김민정 icon[프랑스 기자회견] 佛감독 “지소연 좋은 선수…한국전 진지하게 임하겠다” icon[프랑스 라이브] 윤덕여 “프랑스 강하지만, 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icon[현장.1st] 조소현은 프랑스에 맞서 ‘꿈’을 보여주고 싶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