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7 토 20: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동해안더비 앞둔 이근호 “포항, 늘 편한 상대였다”
류청 | 승인 2018.09.14 17:46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치열한 159번째 동해안더비가 다가오지만, 울산현대 스트라이커 이근호는 여유롭다. 그는 “포항은 늘 편한 상대였다”라고 했다.

 

이근호는 12일 서울 광화문 축구회관에서 한 ‘풋볼N토크K 동해안더비 특별편’에 출연해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울산이랑 포항이랑 하면 뭔가…예전 기억(상대 전적)과 예전 것을 다 빼면 너무 좀 편안한 느낌이었다. 그때(2012~2014년)는 편했다”라고 말했다.

 

최순호 포항스틸러스 감독과 김승대 앞에서 이근호가 자신감을 숨기지 않자 동석한 김도훈 감독이 “너 왜 이리 (상대를) 자극하니”라고 말했을 정도다.

 

이근호는 김 감독의 은근한 만류에도 “사실 작년에 강원에 있을 때도 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우리가 포항은 잡을 수 있겠다’는 이야기를 했었다”라며 여유롭게 웃었다.

 

포항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근호 이야기를 들은 포항 최 감독은 “그러니까 마음이 편하다는 이야기지?”라며 짐짓 제동을 걸었다. 최 감독은 동해안더비가 시작된 1984년에 포항 선수로 뛰었기 때문에 자부심이 상당하다. 포항은 상대전적에서 58승 50무 50패로 앞선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내세웠다.

 

이근호는 대 선배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결과가 좋으니까(마음이 편하다)”라며 “전북 빼고는 다 편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불렀다.

 

양 측의 기싸움은 80분이 조금 넘게 이어진 생방송 내내 팽팽하게 이어졌다. 두 팀은 서로 승리를 다짐했다. 포항 최 감독은 이근호와 울산 김 감독의 자신감에 맞서며 “치고 받는 활발한 축구를 하겠다”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두 팀은 15일 오후 2시 울산의 홈 구장인 울산문수구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경기를 한다. 27라운드 현재 울산은 3위, 포항은 5위다.

 

사진=풋볼리스트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