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1 목 17:4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월드컵] 첫 선수 실험 + 가상 멕시코… 온두라스전 포인트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5.28 12:06

[풋볼리스트=대구] 김정용 기자= 신태용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에게는 시간이 많지 않다. 두 경기를 통해 ‘2018 러시아월드컵’에 동행하지 않을 선수 세 명을 골라야 한다. 28일 온두라스전이 시작이다.

한국은 2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러시아월드컵 1차 엔트리가 소집된 뒤 첫 평가전을 치른다. 이 경기와 6월 1일 전주에서 열리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까지 치르고 나면 최종 엔트리를 확정해야 한다. 두 경기 이후 3명을 떨어뜨려야 하는 상황이다.

 

‘탈락하고 싶지 않다’ 단 두 경기로 결정되는 운명

신 감독은 부상자가 많아 생각만큼 훈련 진행이 잘 되지 않는다고 인정했다. 온두라스전에 김진수, 장현수, 기성용, 이재성이 빠진다고 이미 공언했다. 네 명 모두 건강하다면 붙박이 주전인 선수들이다. 나머지 22명을 골고루 활용해야 한다.

특히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 발탁된 이승우, 문선민, 오반석을 비롯해 입지가 아직 탄탄하지 않은 주세종, 이청용 등에게는 국내 평가전 두 경기가 더욱 중요하다. 신 감독은 “대구 경기는 새로운 선수와 기존 선수 개개인의 능력, 그리고 코칭 스태프의 주문을 우리 내일 선수들이 얼마나 이행하는지에 중점을 두려 한다”라고 말했다. 선수 테스트 성격이 강하다는 이야기다.

신 감독은 수비 포진은 포백이 될 거라고 공언했다. 수비는 선발 경쟁에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포지션이다. 현재 레프트백이 4명, 센터백이 6명 선발돼 있다. 최소한 레프트백과 센터백에서 각각 한 명, 많으면 그 이상이 탈락하게 된다. 왼쪽 수비수 홍철과 김민우, 센터백 중 비교적 입지가 애매한 오반석, 김영권, 권경원, 정승현은 출장 기회를 잡는다면 자신의 경쟁력을 확실하게 보여줘야 한다.

측면에서도 주전 경쟁이 벌어진다. 이승우, 문선민, 이청용 등 대표팀 내 입지가 탄탄하지 못한 선수들의 경쟁이다. 이승우와 문선민은 이번이 첫 발탁이고, 이청용은 최근 소속팀 크리스털팰리스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해 컨디션이 떨어져 있다.

신 감독은 이승우를 비롯한 대표팀 신예들의 훈련 태도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놓았다. “첫 태극마크를 달고 들어온 선수들이지만 당당하다. 그래서 이 세대가 놀랍다. 우리 때는 기라성 같은 선배님 옆에서 얼굴도 못 쳐다보곤 했다. 요즘 선수들은 첫 만남인데도 10년 알고 지낸 선후배처럼 친근한 모습이었다. 보기 좋았다. 훈련 때 전혀 주눅 들지 않고 파이팅이 넘쳤다. 일을 낼 수 있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훈련에서 호평 받은 이승우는 경기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 “그러나 훈련과 경기는 차이가 크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멕시코전 맞춤 전술, 미리 보여줄까?

신 감독은 온두라스전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은 완전히 별개의 경기라고 말했다. “온두라스전은 그 한 경기만 준비한다. 멕시코를 염두에 두고 실험을 해 볼 것이다. 보스니아전은 좀 바뀔 수 있다.”

‘가상 멕시코’ 예행연습 상대로 섭외한 온두라스를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 경기를 통해 한국이 월드컵 본선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어떤 전술을 구사할지 짐작해볼 수 있다. 만약 신 감독이 준비한 축구가 절 먹히지 않는다면 경기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

포백 위에서 어떤 축구를 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한국의 기존 ‘플랜 A’였던 4-4-2 포메이션은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온전히 재현하기 어려워졌다. 신 감독이 기존에 감독했던 팀에서 즐겨 구사했던 4-2-3-1이나 4-3-3 포메이션 기반 전술을 시험해볼 수 있다.

기성용, 장현수 등 주축 선수들이 이탈하는 위기는 본선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온두라스전은 그 대체 선수가 누구인지 결정하는데 있어 중요한 힌트를 제공할 경기다. 장현수를 대신할 수비 리더, 기성용을 대신할 미드필드의 ‘브레인’은 누가 되어야 하는지 구상해야 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