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1 목 17:0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온두라스전] ‘이승우 선발’ 라인업에 담긴 경쟁구도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5.28 19:14

[풋볼리스트=대구] 김정용 기자= 이승우와 이청용이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의 좌우 측면을 맡을 경기력을 지녔는지 검증의 도마 위에 오른다. 이승우는 대표팀 데뷔전에서 선발 출장하게 된다.

28일 대구광역시 수성구에 위치한 대구 스타디움에서 오후 8시부터 열릴 한국과 온두라스의 평가전을 약 1시간 앞두고 한국의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한국은 평소 구사하던 4-4-2 포메이션을 유지했다. 기존 멤버 중 출장 가능한 선수 상당수를 그대로 유지하고, 일부 포지션에 새로운 선수 기용을 시험한다.

골문은 대구 스타디움이 평소 홈 구장인 대구FC의 간판스타 조현우가 맡는다. 센터백은 장현수가 부상으로 빠진 자리를 김영권, 정승현이 채운다. 좌우 수비는 홍철과 고요한이 맡는다. 고요한을 제외한 세 명은 월드컵 본선행이 불투명한 것으로 분석되는 선수들이다. 이번 경기력이 좋아야 최종 엔트리에 들 수 있다.

미드필더는 기성용이 컨디션 관리차 빠진 대신 정우영, 주세종이 책임진다. 많이 알려진 박주호의 미드필더 기용보다 주세종의 기용을 먼저 시험한다. 주세종 역시 경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월드컵 본선행이 좌절될 수 있다.

포지션은 다르지만 홍철과 주세종의 간접적인 경쟁이 벌어진다. 본선행이 유력한 선수 중 박주호가 레프트백과 중앙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 박주호를 레프트백으로 간주한다면 홍철이 더 위험하고 주세종이 안전하다. 박주호를 중앙 미드필더로 분류한다면 홍철이 안전하고 주세종이 더 심한 경쟁에 직면하게 된다.

좌우 측면에 이승우와 이청용이 배치된다. 권창훈과 염기훈의 부상 이후 가장 큰 구멍이 뚫린 포지션이다. 이승우는 지난 2017/2018시즌 엘라스베로나에서 후보 신세에 그치다 시즌 막판 겨우 선발 출장을 기록했다. 이청용은 크리스털팰리스에서 줄곧 벤치에 있었다. 신예 이승우와 베테랑 이청용 모두 이번 경기를 통해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 아직 본선행이 불투명한 선수들이다.

최전방은 손흥민, 황희찬이 맡는다. 월드컵 본선에서 가동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이야기되는 조합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