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목 12:0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온두라스전] 전원 출격한 풀백, 성적표는 엇갈렸다
김완주 기자 | 승인 2018.05.28 22:22

[풋볼리스트] 김완주 기자= 현재 한국 남자축구국가대표팀에서 경쟁이 가장 심한 포지션은 수비수다. 2배수가 살아남는다고 가정했을 때 풀백은 4자리를 놓고 6명이 경쟁한다. 온두라스전에서는 김진수를 제외한 모두가 기회를 받았고, 받아 든 성적표는 서로 달랐다.

28일 대구광역시 수성구에 위치한 대구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온두라스의 평가전이 열렸다. 한국은 후반에 나온 손흥민과 문선민의 연속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소집 당시부터 대표팀이 어떤 수비전술을 사용할 것인가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전날 포백을 사용하겠다고 공언했고 중앙에 김영권, 정승현을, 좌우 풀백에는 홍철과 고요한을 기용했다.

신 감독은 플랜A로 생각해왔던 4-4-2 전술을 사용했다. 이 전술에서는 좌우 풀백의 전술적 중용성이 매우 크다. 좌우 미드필더가 수시로 중앙으로 파고들어 공격에 가담하면 빈 공간을 풀백이 전진해 채운다. 본업인 수비 역시 소홀히 할 수 없다. 신 감독은 이 중책을 홍철과 고요한에게 먼저 맡겼다.

고요한의 모습은 코칭스태프를 만족시킬 만했다. 소속팀에서는 중앙미드필더와 윙어로 나서는 고요한은 원래 자리인 풀백으로 돌아와서도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했다. 공격 시에는 적극적으로 전진해 공을 빠르게 전달했고, 수비 시에는 빠르고 돌아와 상대 공격을 막았다. 중원이 빌 때면 빠르게 안쪽으로 들어와 수비를 지원했고, 측면에서는 자신보다 한 뼘이나 큰 공격수를 상대로도 적극적으로 몸싸움을 시도했다.

왼쪽의 홍철은 아쉬웠다. 홍철은 소속팀 상주에서 스리백 전술의 왼쪽 윙백으로 나선다. 수비보다 공격적인 역할을 부여 받는 경우가 많다. 포백에서의 풀백은 윙백과 전술적인 움직임이 다르다. 홍철은 좀처럼 포백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지나치게 위로 올라가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올라가야 할 타이밍에 뒤로 빠져있는 경우도 있었다. 신 감독은 연신 홍철의 이름을 부르며 위치를 조정했다. 장기인 정확한 왼발 크로스도 이날은 돋보이지 않았다.

후반 10분 홍철 대신 투입된 김민우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잠시 스리백으로 바뀌었을 때도, 다시 포백으로 돌아갔을 때도 모나지 않게 움직였다. 상대가 약했던 것도 감안해야겠지만 먼저 투입된 홍철보다는 나은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고요한 대신 오른쪽 수비수로 투입된 이용 역시 짧은 시간이었지만 소속팀 전북현대에서처럼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측면수비수로 출전한 홍철과 고요한, 김민우와 이용 외에도 김진수, 박주호가 측면 수비를 볼 수 있다. 신 감독은 부상을 안고 있는 걸 알면서도 김진수를 발탁하며 신뢰를 보여주고 있고, 박주호는 미드필더도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까지 경쟁력을 유지하는 선수만이 러시아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완주 기자  wan_dang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