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31 일 09:2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손흥민, 포그바 돌아오겠지?’ 중단 길어질수록 커져가는 기대감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3.29 11:4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럽 빅 리그가 정지됐다. 축구 없는 나날이 길어질수록 리그 재개에 대한 기대는 커진다. 손흥민은 리그가 다시 열렸을 때 만날 수 있게 된 대표적인 스타 중 한 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더 내셔널’ 인터넷판은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중단이 긑나면 만날 수 있게 된 부상 복귀 선수들을 정리해 소개했다. EPL은 지난 3월 초 중단됐다. 중단 당시 목표는 4월 초 재개였으나 영국 내 코로나19 확산세를 볼 때 불가능하다. 최근 거론되는 리그 재개 시점은 7월이다.

리그 중단이 길어질수록, 재개 이후의 축구가 어떤 모습일지 가늠하려는 시도는 잦아지고 있다. 원래 부상으로 EPL 경기를 걸러야 했으나 코로나19 휴식기 이후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선수는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마커스 래시퍼드와 폴 포그바가 대표적이다. 맨체스터시티의 르로이 자네, 첼시의 태미 에이브러햄과 마테오 코바치치, 토트넘의 손흥민과 케인, 아스널의 메수트 외질과 세아드 콜라시나츠 역시 지목됐다.

특히 이 매체는 토트넘을 중요하게 거론했다. 케인, 손흥민, 스티븐 베르흐메인, 무사 시소코, 벤 데이비스가 모두 복귀할 시간을 벌면서 정상 선수단으로 다음 경기를 소화할 수 있게 됐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다시 4위에 대한 희망을 살릴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4위 첼시보다 승점 7점 뒤쳐진 8위다.

손흥민은 지난달 16일 애스턴빌라를 상대하던 중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했다. 당시 주제 무리뉴 감독이 시즌아웃 가능성을 거론할 정도로 심각한 부상이었지만 국내에서 수술을 받은 뒤 순조롭게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상 복귀 선수의 숫자만 볼 때 리그 재개가 가장 기다려지는 팀은 첼시다. 첼시는 에이브러햄, 코바치치, 크리스천 풀리시크, 칼럼 허드슨오도이, 루벤 로프터스치크 등 부상자 중 대부분이 리그 재개 시점까지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