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1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폴란드 라이브] 토할 정도로 힘들었지만, ‘부상 제로’ 달성한 비결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14 05:35

[풋볼리스트=우치(폴란드)] 김정용 기자= U20 대표팀은 첫 경기가 끝난 뒤 구토하는 선수가 나올 정도로 사력을 다해 뛴다. 그러면서도 나가떨어지는 선수가 없는 건 과학적이고 정성스런 관리 덕분이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스타디온 비드제바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을 갖는다. 남자 축구 역사상 첫 축구 세계대회(FIFA 주관대회에 한정) 결승 진출이다.

첫 경기부터 모든 힘을 쏟아 부었다. 김성진 의무 트레이너는 포르투갈과 치른 조별리그 1차전이 끝난 뒤 구토하는 선수가 있었을 정도로 신체적, 정신적 에너지 소모가 크다고 말했다. 매 경기 혈투를 치르며 결승까지 진출했는데 다친 선수도, 에너지가 고갈된 선수도 없다. 김 트레이너는 세 명의 의무 트레이너(김성진, 성형호, 조민우)를 대표해 부상 방지를 위한 노력에 대해 밝혔다. 처음부터 목표는 ‘근육 부상 제로(0)’였고, 이를 달성해냈다.

 

결승행 주역 오세훈, 이재익은 철저한 관리의 결실

첫 단계는 대표팀 소집 직후 각 선수의 신체적 특징을 파악하는 것이었다. 선수마다 왼쪽 다리보다 오른쪽 다리의 근육이 더 발달했을 수도 있고, 앞뒤 근육의 균형이 안 맞을 수도 있다.

대표적인 선수가 주전 수비수 이재익이다. 이재익은 신체 균형이 일부 깨진 상태에서 합류했다. 만성 통증을 안고 있었다. 약한 부분을 강화하고, 특히 신경 써 관리해 준 덕분에 한국의 6경기 모두 선발로 출장(5경기 풀타임)할 수 있었다. 2골을 넣은 주전 공격수 오세훈 역시 부상 이력 때문에 약간의 후유증이 있었다. 통증 부위의 관리에 특히 신경 썼다.

 

이강인은 훈련 강도 관리, 이광연은 알아서 잘 하는 ‘강골’

다른 선수들보다 경기 체력이 부족했던 이강인의 경우 의무팀에서 몸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오성환 피지컬 코치, 정정용 감독과 훈련 강도를 상의했다. 합류 직후 체력이 완성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부하를 심하게 주면 문제가 생길 수 있었다. 그래서 때로는 훈련 강도를 낮추거나 컨디션 조절을 해 가며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이강인의 현재 몸 상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많이 뛰어서 피로는 쌓여 있지만 유럽에서 프로 생활을 하는 선수답게 신체적, 정신적으로 성숙한 편이다. 근성과 책임감으로 충분히 이겨내 수 있을 정도의 피로에 불과하다. 김 트레이너는 “18살이라고 절대 믿을 수 없는 정신력과 체력의 소유자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했다.

신경을 덜 써도 되는 ‘강골’은 이광연과 엄원상이 대표적이다. 의무팀에서 신경쓰기 전에 스스로 관리를 잘 하는 편이다. 김 트레이너는 이들에게 “고맙다”고 했다.

 

폼롤러와 아이스풀을 철저히 활용했다

신기술이나 새로운 지침은 없었다. 대한축구협회에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상식적인 관리를 했다. 일반인들도 많이 활용하는 폼롤러, 마사지, 아이스풀 등의 방법을 썼다.

김 트레이너는 선수들에게 ‘폼롤러를 껴안고 자라’고 했다. 휴대용 마사지 봉인 폼롤러는 최근 일반 헬스장에서도 흔히 쓰는 간단한 기구다. 특히 다리 마사지가 편하기 때문에 축구선수들에게 적합하다. 그러나 근막을 수시로 마사지해 뭉치지 않게 하려면 트레이너들의 마사지를 받지 않을 때에도 자기 힘으로 수시로 문질러야 했다. 낮잠 자고 일어나자마자 몽롱한 얼굴로 폼롤러부터 꺼내드는 선수들을 보며 김 트레이너는 고마움을 느꼈다. 근육을 잘 풀어줘야 70분이 아닌 90분 동안 뛸 수 있기 때문에 매 경기 막판까지 혈투를 치른 한국 입장에선 중요한 요소였다.

경기 전후로 마사지를 충분히 해 주고, 찬 욕조(아이스풀)로 몸을 식히는 것도 회복 속도를 높이는 일반적인 방법이다. 각 선수의 근육 상태를 확인한 뒤 이에 따라 경기 이틀 전부터 가벼운 마사지를 하며 회복 속도를 높였다. 마사지 후에 아이스풀에 들어가는 것이 순서였다.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아 예선(AFC U19 챔피언십)에서 효과를 본 뒤 전폭적으로 도입했다.

새로운 비법은 없다, 선수들이 잘 따라줬을 뿐 

김 트레이너는 2016년 축구협회 소속으로 일하기 시작했고, ‘2018 러시아월드컵’을 비롯해 각 연령 다양한 대회를 경험했다. 부상 예방을 위한 노력은 언제나 비슷했다. 과거 사례를 교훈 삼아 조금씩 발전해오긴 했지만 대체로 비슷한 방법이다.

선수들이 의무팀의 지침을 잘 따라주는 것이 이번 대표팀의 성공 비결 중 하나다. 김 트레이너는 과거 다른 대표팀에서 개인 훈련 루틴을 고집하는 선수를 만난 적 있는데, 그때 곤혹스러웠다고 했다. 치료실 분위기도 좋다. 선수들이 차례로 마사지를 받는 치료실은 어느 팀에서나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하는데 이번 대표팀 분위기가 유독 밝다고 한다.

 

체력 상태는 '경이적인 수준' 80점

경기 중 거친 반칙을 당하는 것까지 완전히 예방할 수는 없다. 아직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은 건 어느 정도 행운이다. 다만 선수들이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요령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확률을 낮췄다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상대 스타일과 경기 흐름에 따라 어떻게 부딪쳐야 할지 선수들이 잘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몸싸움을 할 때는 과감하게 부딪치는 것이 오히려 부상 확률을 낮추지, 어설프게 몸만 들이대면 다칠 위험이 높아진다.

김 트레이너가 본 대표팀의 현재 체력 상태는 80점이다. “피로도가 팀 분위기를 지배할 수도 있다. 그런데 팀 분위기가 좋고 코칭 스태프도 선수들을 편하게 해 주려고 신경을 쓰니 체감 피로도가 확실히 달라진다. 단순히 훈련하고 경기만 하는 게 아니라 가슴으로 힐링이 되는 시간이다. 아주 만족스럽다. 결승전을 앞두고 80점이라는 건 경이적인 숫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