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1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폴란드 라이브] “벤치 멤버, 너희가 특공대야!” 원팀의 마음가짐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14 06:10

[풋볼리스트=우치(폴란드)] 김정용 기자= U20 대표팀 미드필더 고재현은 ‘특공대장’을 자처했다. 선발로 뛸 때가 아니라, 벤치에 있을 때의 자신을 뜻하는 말이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스타디온 비드제바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을 갖는다. 남자 축구 역사상 첫 축구 세계대회(FIFA 주관대회에 한정) 결승 진출이다.

U20 대표팀은 단합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좋은 성적을 내는 연령별 대표팀은 보통 분위기가 좋지만 이번 팀은 유독 눈에 띌 정도로 화목하다. 인터뷰마다 서로에게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고, 동료에 대한 응원이 발언의 상당 부분을 이룬다.

대표팀 선수들이 흔히 쓰는 ‘특공대’라는 표현에서 이 팀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고재현은 결승전에서 뛰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 “못 뛰더라고 항상 팀을 위한다”라고 대답했다. 정정용 감독과 코칭 스태프는 벤치 멤버를 특공대라고 부른다. “감독님이 ‘벤치에 있는 애들이 특공대다. 너희들이 잘 준비해야 경기를 뒤집을 수 있다’고 이야기하신다. 선수마다 각자 해야 할 역할이 있고. 못 뛰게 된다면 그라운드에 있는 친구들이 한 발이라도 더 뛸 수 있게 밖에서 화이팅이라도 외쳐주고.”

만화 ‘슬램덩크’에 나오는 ‘비밀병기’와 비슷한 의미인 셈이다. 실제로 벤치 멤버 중 누가 투입될지 알기 힘든 것이 이번 대표팀의 특징이다. 필드 플레이어 18명 중 17명이 투입됐다. 고재현은 특공대장을 자처했다.

1경기 선발, 1경기 교체로 뛴 김세윤 역시 “나는 무슨 대장이나 단장은 아니다. 친구들이 그런 거 할 때 뒤에서 도와준다. 경기 못 뛰는 선수들을 특공대라고 그러시는데, 코치님께서 ‘너희들이 더 중요하다’고 하신다. 신뢰가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할 것이다. 어떤 경우가 올지 모르니까”라고 말했다.

응원단장은 이규혁이다. 이규혁은 필드 플레이어 중 유일하게 벤치에 머물러 있다. 고재현은 “늘 마음이 아프다. 나도 첫 경기에 선발로 나갔다가 세 경기를 못 뛰었는데, 선수가 그라운드에 나가지 못한다는 건 마음 아픈 일이다. 팀이 승리를 하니까 기쁘면서도 나는 못 뛰니까 이 팀에 보탬이 되지 못했나 싶은 생각이 계속 든다. 그런데 규혁이는 우리를 더 생각해주는 선수다. 숙소에서 표정을 보면 전혀 어둡지 않고, 수고했다고 말해준다. 밝은 모습 안에 어두움도 나는 잘 이해하기 때문에 더 잘 챙겨주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선수들이 버스 안에서 ‘떼창’을 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퇴근 버스에서 다함께 노래를 부르는 것이다. 평소 틀어놓고 춤추는 신나는 노래 대신, 다같이 부를 수 있도록 ‘그리워 그리워(노을)’ ‘가족사진(SG워너비)’ 등 비교적 느린 노래를 고른다. 노래를 크게 부르다보면 알 수 없는 뭉클함이 밀려와 눈물이 나기도 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