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7 목 15:2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인터뷰] '고교 은사' 박기욱 감독이 말하는 오세훈-최준-김현우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6.14 14:16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울산 현대고 출신 3인방이 U20 월드컵 무대에서 만점 활약을 펼치고 있다. 울산 현대고에서 세 선수를 지도했던 박기욱 감독도 그런 제자들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다.

한국 U20 대표팀이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우승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두고 있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스타디온 비드제바에서 우크라이나와 U20 월드컵 결승전을 갖는다. 남자 축구 역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치르는 첫 결승전이다.

정정용호의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을 누구보다 흐뭇하게 지켜본 사람이 있다. 울산 현대고를 이끌고 있는 박기욱 감독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박 감독은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울산 현대고 출신 3인방 오세훈, 김현우, 최준을 직접 지도한 감독이다.

14일 ‘풋볼리스트’와 전화 인터뷰를 가진 박 감독은 “사실 아이들이 폴란드로 떠나기 전에는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것이란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그래서 세 선수에게 좋은 경험이고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는 말만 해줬었는데”라고 운을 떼더니 “어렸을 때부터 잘 준비해온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선수들끼리도 잘 뭉치고 있는 것 같다. 뿌듯하다”며 기뻐했다.

박 감독은 고교시절 세 선수의 모습을 떠올리며 “멘탈이 좋고 성실한 선수들”이었다고 했다. 최준과 오세훈, 김현우에게도 박 감독은 참 고마운 지도자다. 세 선수는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단톡방을 통해 박기욱 감독에게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보냈고, ‘무리욱’, ‘박르디올라’라 부르며 장난 섞인 말로 고마움을 전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최준은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박 감독의 새벽 특별훈련을 비결로 꼽기도 했다. 박 감독은 “현대고가 사실 훈련양이 많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다 자기 것이 된다. 새벽마다 공격수들에게 득점력 개선 훈련을 많이 시켰었는데, 그래서 (최)준이가 새벽 훈련을 언급한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U20 월드컵에서 호평이 끊이지 않고 있는 장신 공격수 오세훈은 박 감독을 만나 선수 생활에 전환점을 맞았다. 박 감독의 권유로 고등학교 1학년 수비수에서 공격수로 포지션을 바꾼 것이다. 박 감독이 오세훈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준 셈이다.

“당시 팀에 (오)세훈이 같은 장신의 왼발잡이 수비수가 한명 더 있었다. 수비수 두 명을 전부 키 큰 선수들로 구성하기엔 전술상 맞지 않았다”던 박 감독은 “그래서 공격력을 갖춘 세훈이를 공격수로 세웠던 것이다. 이후 조금씩 다듬었는데 지금은 공격수로서 역할을 아주 잘해주고 있다”고 흡족해했다.

오세훈은 큰 키를 활용한 제공권은 물론이며, 스피드와 유연성까지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두 골을 터뜨리며 주전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박 감독은 “원래 그 정도는 아니었다”고 웃어 보이면서 “힘이 좋은 선수지만 그 힘을 적절하게 쓰지 못하는 경향이 있었고, 움직임이 부드럽지 않았었다. 그런데 고3 시절부터 굉장히 좋아지더라. 득점 경험을 통해 안정감과 자신감을 찾으면서 움직임이 훨씬 유연해졌다. 프로 경험도 쌓으면서 많이 좋아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오세훈과 최준의 콤비 플레이는 정정용호의 날카로운 무기 중 하나다. 최준의 날카로운 크로스와 오세훈의 깔끔한 마무리는 한일전으로 치러진 16강전에서도 빛을 발했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최준은 중학교 땐 최전방 공격수를 섰고, 고등학교 땐 윙포워드로 뛰었다. 쉐도우 스트라이커까지 소화했다. 무려 다섯 포지션에서 뛸 수 있는 선수”라면서 “현대고 시절 골도 굉장히 많이 넣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최)준이와 (오)세훈이가 비슷한 상황에서 골을 넣은 장면이 많았다”며 두 선수의 호흡은 고등학교 때부터 다져진 것이라고 했다.

수비수 김현우도 마찬가지로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현우는 현대고 졸업 후 울산현대와 계약했고, 곧바로 크로아티아 1부리그 디나모자그레브로 임대를 떠나 경험을 쌓았다. “위치선정 능력이 굉장히 좋아졌더라. 빌드업에서도 안정감이 생겼다”고 평가한 박 감독은 “고등학교 때는 잔 실수가 좀 있었는데 지금은 그런 실수가 많이 없어졌다. 수비수로서 안정감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아끼는 제자들이 월드컵을 무대로 발군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상황을 박 감독도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박 감독은 바쁜 시간을 쪼개 응원 차 직접 폴란드를 향하기로 했다. “15일 새벽 비행기로 폴란드에 간다”고 밝힌 박 감독은 “폴란드에 직접 가서 아이들을 응원할 생각이다. 다음 주 화요일에 전국체전 예선이 있긴 하지만, 월요일 아침 한국에 도착하는 일정이라 문제는 없다”며 결승전 현장에서 제자들에게 힘을 불어넣어주겠다고 했다.

박 감독은 우승까지 한 계단만을 앞둔 제자들에게 애정이 듬뿍 담긴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지금까지 너무 잘해왔다. 그동안 해온 것처럼 경기를 준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세훈이와 (최)준이, (김)현우는 현대고에서도 12번 우승을 차지하는 등 좋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결승전이지만 떨지 않고 잘할 거라고 믿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