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8 일 01:5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제주, 인터넷에서 화제 모으는 ‘네임드’ 팬 찾아 릴레이 감사 표시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5.14 15:48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화제를 모으는 열성팬을 제주유나이티드가 초청해 공식 감사 행사를 갖는 ‘제라진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1호 주인공은 경기 중계를 뚫고 나가는 목청으로 화제를 모은 70대 팬 송선원 씨다.

지난 4일 제주가 경남FC를 2-0으로 꺾은 경기에서 10년차 제주 팬 송 씨의 응원 소리가 여러 번 중계를 탔다. “막아라” “네게바 막아” 등 큰 소리로 응원하는 소리가 중계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정도로 컸다.

처음엔 무시하고 해설하던 방송 중계진이 “경기에 이렇게 몰입하는 분들이 계신다. 현장감을 알 수 있다”며 마치 또 한 명의 캐스터처럼 취급하기 시작했다. 송 씨가 “아 경남 너무 거칠다”라고 말하자 중계진이 “경남이 좀 거칠죠”라고 받아치면서 결국 중계진이 ‘웃음 폭탄’을 맞고 폭소를 터뜨렸다. 일명 ‘막아라 삼춘’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송 씨는 제주 경기가 있는 날 집에서 직접 종이를 오려 제주의 득점 때 뿌릴 종이가루를 만들어 온다. 원정경기까지 틈틈이 챙기는 열성팬이다.

제주는 송 씨를 다음 홈 경기였던 12일 수원삼성전(1-3 패배)에 공식 초청했다. 경기 전 구단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초청해 제주 팬들과의 소통 시간을 가졌다. 하프타임에 ‘제라진 프로젝트’ 1호 팬 임명식도 진행했다. 제라진은 굉장한, 놀라운, 훌륭한 등의 의미를 띤 제주어다. 열성적인 팬을 다른 팬이 직접 선정하고 구단이 감사를 표하는 릴레이 이벤트다. 1호 제라진 팬인 송 씨가 다음 주인공을 선정하게 된다.

제주는 제라진 팬에게 기념사진이 들어있는 제라진 팬 증명서, 구단 공식행사 참여 우선권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추후 제라진 팬들과 간담회를 갖고 선수들과 식사를 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 제주유나이티드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