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8 일 04:2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인터뷰] ‘사임’ 조성환 “7년 동안 감사했다. 제주는 반등할 것이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5.03 11:31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조성환 전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은 떠나는 날까지 미안함과 고마움을 밝혔다.

조 전 감독은 2일 감독직에서 사임했다. 전신 부천SK 선수 출신인 조 감독은 지난 2013년 코치로 합류한 뒤 2014년 2군 감독, 2015년 1군 감독으로 승격됐다. 2016 K리그1 3위, 2017 K리그1 2위의 성과를 냈고 2017년에는 제주가 6년 만에 참가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에서 그 시즌 K리그 팀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는 초반 9경기에서 4무 5패로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조 감독은 “제주도에 7년 있었는데 일만 하느라 돌아보지 못했다. 신변을 정리하며 한달살이라도 한 뒤에 집이 있는 인천으로 돌아갈까 한다”고 말했다. 병원에 갈 시간이 없어 미뤄뒀던 여러 치료를 받을 계획이다.

조 감독은 작별인사를 겸해 “선수 생활, 코치 생활, 감독까지 한 곳이다. 많은 애정이 있다. 힘든 시간보다 좋은 일이 더 많았다”며 “내 주변 사람들, 우리 구단, 팬 여러분들까지 모두 힘을 모아줬기에 성과를 낼 수 있었고 이렇게 오랫동안 일을 할 수 있었다”고 고마운 뜻을 밝혔다.

지난 4월 7일 포항스틸러스 원정에서 무승부를 거둔 뒤 사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구단에도 전했으나 일단 홈으로 일정을 끌고 왔다. 그러나 원정 6연전 무승에 이어 홈에서 3연패를 당하면서 사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조 감독은 “부진에 대한 책임을 졌다. 어려운 상황을 남기고 사퇴해 아쉽다”고 말했다.

“아쉽긴 하다. 반등 가능한 팀이다. 새로 오신 감독님께서 좋은 모습으로 이끌어주시리라 기대한다. 내 손으로 반등시킬 수도 있는 여지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주위 사람들께 너무 힘든 시간이 이어지는 걸 보면서 미안해서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후임은 최윤겸 감독이다. 조 감독과 마찬가지로 부천에서 선수와 감독을 모두 역임한 바 있는 최 감독은 4일 경남FC와 갖는 홈 경기부터 제주를 지휘한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