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7:0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신태용호 출장 시간, 장현수 이재성 정우영 순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5.17 15:1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할 태극전사들이 마지막 경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가장 중용된 선수는 장현수다.

대한축구협회는 월드컵 1차 엔트리 28명을 발표했다. 21일에 소집될 대표팀은 두 차례 국내 평가전 및 훈련을 통해 마지막 경쟁을 벌인다. 6월 2일에 5명이 탈락하면 마지막 정예 멤버 23명이 월드컵에 참가하게 된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해 8월 부임 이후 14경기를 치렀다.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 E-1챔피언십(구 동아시안컵) 3경기, 올해 1~2월 유럽 전지훈련에서 친선경기 3경기, 기타 친선경기 6경기였다. 모든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할 경우 1,260분을 기록했어야 하는데 그런 선수는 한 명도 없었다.

E-1챔피언십과 유럽 전지훈련은 국제축구연맹(FIFA) 지정 A매치 데이와 무관하게 진행됐다. 이 시기에 정규 시즌을 소화하고 있던 유럽파들은 합류하지 못했다. 그래서 손흥민, 기성용, 황희찬 등 유럽파 선수들의 출장 시간은 비교적 짧다. 그 와중에도 손흥민은 유럽파 중 가장 긴 694분을 소화하며 핵심 멤버라는 걸 수치로 보여줬다. 권창훈은 616분을 소화했다. 기성용과 구자철은 각각 부상으로 결장한 경기까지 있었기 때문에 430분, 338분을 소화하는데 그쳤다. 이 선수들은 출장 시간이 짧더라도 최종 명단까지 합류할 것이 유력하다.

가장 긴 시간을 소화한 선수는 수비의 핵심으로 자리 잡은 장현수다. 장현수는 13경기를 소화했고, 그중 11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했다. 총 경기 시간은 1,078분(이하 추가시간 제외)이었다.

두 번째로 많이 뛴 선수는 주전 발탁이 유력한 미드필더 이재성이다. 이재성은 지난해 10월 유럽 원정 평가전만 제외됐을 뿐 나머지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 11경기에서 총 864분 동안 활약했다.

그 뒤를 미드필더 정우영이 이었다. 정우영은 12경기에서 793분을 소화했다. 기성용의 파트너 미드필더로도 뛰었고, 기성용이 결장한 경기에서는 그 대역 역할도 소화했기 때문에 언제나 그라운드에 투입될 수 있었다. 네 번째로 출장 시간이 긴 선수는 720분 동안 활약한 골키퍼 김승규다. 김승규는 360분을 소화한 조현우, 180분을 소화한 김진현에 비해 주전 경쟁에서 앞서가고 있다.

출장 시간이 최종 엔트리 발탁 여부와 꼭 밀접한 건 아니다. 박주호는 158분, 이용은 136분을 소화하는데 그쳤지만 발탁이 유력하다. 박주호는 레프트백과 중앙 미드필더를 겸할 수 있고, 이용은 라이트백으로 활약한다. 박주호는 지난해 소속팀 주전 경쟁에서 실패했고, 이용은 부상으로 빠져 있었다. 신 감독은 두 선수가 K리그에서 컨디션을 되찾자마자 대표팀에 불러들여 기량을 점검한 뒤 본선에서도 활용할 의지를 드러냈다.

신 감독 아래서 A매치를 하나도 소화하지 못한 선수는 세 명이다. 세 명 모두 이번에 A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신예 선수들이다. 늦깎이 발탁을 이룬 수비수 오반석, 윙어 이승우와 문선민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