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5 월 18:3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대말많] “정정용 감독님과 다시 만나고 싶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16 09:00

※ '대표팀의 말을 많이 모아' 독자들에게 그대로 전한다. 현장에서 나온 생생한 멘트를 즐겨 주시길.

[풋볼리스트=우치(폴란드)] 16일(한국시간) 폴란드의 우치에 위치한 스타디온 비드제브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 한국이 1-3으로 패배했다. 한국의 첫 결승 진출이자, 카타르 및 일본과 더불어 아시아 최고 성적이다.

 

#이광연 “키 작은 골키퍼의 희망이 되고 싶다”

“팀(강원) 돌아가서 게임 뛰는 게 목표다. 좋은 팀에서 오라고 하면 가서 성장하는 게 목표다. 제가 작은 골키퍼로서 성공해야 한다. 그래야 작은 골키퍼들이 희망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는다, 그게 가장 이루고 싶은 거다.”

 

#김세윤 “정정용 감독과 다시 만나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당연히 다른 팀, 또는 다른 대회에서 감독님과 다시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감독님이 저희를 잘 아시고 케어도 잘 해 주셨다. 자율 속에 규칙을 다 지켜 왔다. 그런 면에서는 정 감독님이 제일 좋다.”

“결승전 끝나고 나서, 감독님이 '이렇게 계속 준우승만 하면 그것도 실력이다. 다음엔 소속팀에서도, 어떤 대회에서도 준우승 말고 우승을 해야 한다'고 하시더라.” (한국은 아시아 예선에서도 준우승했다)

 

#오세훈 “배운 것과 아쉬운 것은”

“우승 못해서 아쉽다. 과정을 떠나 우승을 못했다느 점이 아쉽다. 장신 공격수로서 스크린플레이와 연계를 배웠다. 또 여유가 생겼다. 선수 1명 정도 돌파하는 능력도 키워야겠지만 그 부분에서도 많이 배웠다.”

 

#이강인 “뭐하러 울어요?”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안합니다.”

정리= 김정용 기자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