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18:0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U22 합류한 이재익 “지금은 김학범 감독님이 최고”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9.05 19:01

[풋볼리스트=파주] 유지선 기자= U-22 대표팀에 합류한 수비수 이재익(알라이안) 김학범 감독의 눈도장을 찍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5일 오후 4시 파주 축구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시리아와 평가전 준비에 한창일 때지만,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문제로 평가전이 갑작스럽게 취소되면서 파주NFC로 장소를 옮겨 훈련을 소화하기로 했다.

이번 U-22 대표팀 소집에는 U-20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이재익도 그중 한명이다. 이재익은 U-20 월드컵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하며 탄탄한 수비벽을 구축하는 데 일조했다. 이제는 도쿄 올림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재익은 5일 훈련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U-20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췄던 선수들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 모두 기회를 잡았으면 한다”면서 “축구는 항상 경쟁이다. 그러나 개인보다는 팀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뛸 것이다. 감독님이 믿고 뽑아주신다면 최선을 다할 자신이 있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U-20 대표팀에서 지도를 받은 정정용 감독과 U-22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학범 감독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정정용 감독님이 장난스럽고 유하게 선수들에게 다가온다면, 김학범 감독님은 카리스마가 있으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익은 ‘누가 더 좋으냐’고 묻는 장난스러운 질문에 잠시 고민하더니 “살아남기 위해 학범 선생님을 선택하겠다”며 웃어보였다.

이재익은 U-20 월드컵을 마친 뒤 많은 변화를 겪었다. 팬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강원FC를 떠나 카타르 리그 알라이안으로 둥지도 옮겼다. 이재익은 알라이안에서의 생활에 대해 “(디나모자그레브에서 뛰고 있는) 김현우의 마음을 좀 알 것 같다. 음식과 외로움 때문에 힘들더라”면서 “그래도 내가 극복해야 하는 문제다. 언어도 빨리 공부해야 할 것 같다”며 적응 중이라고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