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0 화 08:4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분석.1st] 상대 수비 ‘사이’ 공간을 이강인이 지배했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12 11:17

[풋볼리스트=루블린(폴란드)] 김정용 기자= “상대의 4-4 블록 사이의 갭(틈)에서 이강인이 충분히 공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12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루블린에 위치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른 한국에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세계대회(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이다.

정정용 감독은 한국의 ‘플랜 A’인 3-5-1-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에콰도르는 4-4-2였다. 16강과 8강에서 한국은 비슷한 문제를 노출했다. 수비 3명과 미드필더 5명만으로는 수비가 되지 않아 이강인까지 측면 수비를 도우러 내려가는 것이다. 정 감독은 이런 상황에서 순리에 따라 이강인을 윙어로 이동시켜 3-4-3 포메이션으로 전환했다. 3-5-2에 비해 측면 수비 숫자가 많은 3-4-3으로 전반전을 버틴 뒤, 후반에 다시 3-5-1-1이나 4-2-3-1 등으로 변신했다.

에콰도르전은 모처럼 정상적으로 풀린 경기였다. 정 감독은 에콰도르의 앞선 경기들을 분석한 결과 한국이 수비에 치중할 필요는 없다고 봤다. 앞선 상대였던 일본은 전방압박과 공격적인 풀백 활용, 세네갈은 압도적인 신체 조건 등 한국을 뒤로 밀어낼 요인을 갖고 있었다. 반면 에콰도르전에서 한국은 뜻한 대로 수비라인을 올릴 수 있었다.

이강인의 위치선정과 플레이는 플레이메이커의 정석이었다. 정 감독 말처럼 에콰도르의 수비라인 4명과 미드필더 4명, 소위 ‘두 줄 수비’의 두 줄 사이에서 이강인이 활동했다. 수비라인 바로 앞의 공간은 좁지만, 이리로 뛰어들어가며 공을 받은 뒤 키핑할 수 있는 공격형 미드필더가 있다면 상대에게 큰 위협을 줄 수 있다. 이강인이 이 위치에서 맹활약하며 한국 공격이 잘 풀렸다. 특히 오버래핑하는 왼쪽 윙백 최준에게 주는 스루 패스가 여러 번 통했다. 세트피스에서 비슷한 플레이를 성공시켜 선제골도 넣었다.

후반에 이강인을 뺀 건 파격적이었다. 정 감독은 체력 안배뿐 아니라 에콰도르전 승리를 위해서도 이강인을 뺄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지난 경기들과 반대로 전반전을 3-5-1-1로 치른 뒤 후반전에 3-4-3으로 전환했다. 에콰도르가 좌우 풀백을 잔뜩 전진시키고 동점골을 노리자, 한국은 측면 수비를 강화해야 할 필요가 생겼다. 이강인을 빼고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 박태준을 투입했다. 중앙 미드필더가 3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었을 때는 정호진과 박태준을 기용하는 것이 정 감독의 기본 원칙이다. 그 좌우에 수비 가담 좋은 윙어 조영욱과 고재현이 배치됐고, 나중에 고재현이 전문 윙어 엄원상으로 바뀌면서 3-4-3 젼형이 완성됐다.

정 감독이 말하는 3-4-3은 사실상 5-4-1에 가깝다. 일단 이 포메이션을 쓰면, 후방으로 물러서 수비에 치중한다. 그러다가 상대 풀백이 무분별하게 전진하면 그 배후 공간을 활용한다. 이날은 조영욱과 엄원상이 각각 득점할 뻔한 장면을 하나씩 만들어내며 한국 역습의 위력을 보여줬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