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22:4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외국인 코치 선임, 대표팀 상비군, A매치 확충… 여자축구 발전 위한 최인철의 아이디어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9.03 15:0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여자축구 인프라를 A대표팀 감독 한 명이 개선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여자 대표팀 성적을 끌어올려 여자축구의 매력을 알릴 수는 있다. 최인철 신임 감독은 이를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여자 축구계를 대표하는 감독 중 한 명인 최인철 전 현대제철 감독이 여자 A대표팀을 맡는다. 3일 최 감독이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취임맞이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 감독의 당면과제는 내년 2월 제주도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축구 본선 진출이다. 2010년에도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최 감독이 당시 달성하지 못한 목표다. 이를 바탕으로 2023년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과 16강, 나아가 여자축구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것이 최 감독의 이야기다.

최 감독은 단순한 각오를 밝히는 데서 그치지 않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던졌다. 당장 여자팀에 적용될 첫 번째 아이디어는 외국인 코치 선임이다. 세계 축구 트렌드가 빠르게 변했으며, 여기 발맞춰야 국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종의 대표팀 상비군에 해당하는 여자대표 B팀(가칭)을 신설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최 감독은 “바로 A대표에 올라올 수 있는 소규모의 상비군 같은 개념을 갖고 움직인다면, 문제가 생겼을 때 대표팀의 방향성을 유지할 수 있다”며 상비군의 필요성을 이야기했다. 재능이 특별한 선수를 더 성장시키기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것이 최 감독의 주장이다.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은 최 감독의 말에 대해 “지난해도 여자 상비군을 소집, 훈련시키려는 계획이 있었다. 그런데 그 수준의 선수를 따로 한 팀 모으기 쉽지 않았다. 내년 예산 편성할 때 적극적으로 이 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여자 A매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여자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정한 A매치에 꼬박꼬박 친선경기를 갖기 힘든 형편이다. 최 감독은 “처음부터 협회에 이야기한 건 '분기별로 한 번' 즉 연간 4회 정도는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국제경기 감각을 유지할 수 있다. 국내에서든 해외에서든 협회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 감독은 여자축구 유럽파가 늘어나는 현상을 긍정적으로 봤다. 올여름 이금민이 맨체스터시티로 이적하면서 잉글랜드의 한국 선수는 지소연(첼시), 조소현(웨스트햄), 이금민 3명으로 늘었다. 최 감독은 “유럽 여자축구와 WK리그의 속도는 분명 다르다고 안다. 템포를 올리는 게 우리 팀의 숙제다. 국제대항전에 맞는 경기속도를 갖춰야 한다”며 유럽파 선수들이 경기 템포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줄 거라고 기대했다. 또한 “해외파가 8명, 10명 정도는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능성 있는 선수라면 도전해 볼 필요가 있다. 현대제철 선수들에게도 문은 열려있다고 이야기해 왔다”며 선수들의 도전을 권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최인철 여자대표팀 감독 “8년 전 못 이룬 올림픽 본선진출이 목표” icon여름 이적시장 ‘韓움직임’, 의조-승호-승우에 명진까지 iconK리그 전북 독주 시대가 끝났음을 보여주는 수치들 icon[이적 종합] 라리가는 결정력을 사랑하고, 중앙수비수는 비싸다 icon아직도 ‘줍줍’할 수 있는 마르키시오, 코엔트랑, 혼다… FA 스타 정리 icon네이마르 잡고 이카르디-나바스 영입…PSG ‘폭풍 타임라인’ icon[공식발표] 밀란, 레비치 영입하고 실바 보내며 공격 강화 icon[공식발표] 칼리니치 로마행, 쉬크 라이프치히행 ‘연쇄 이동’ icon[공식발표] 하피냐, 발렌시아 아닌 셀타비고로 임대 icon[공식발표] 발렌시아, 이강인 경쟁자 내보냈다… 제이슨, 헤타페 임대 icon고명진, 슬라벤과 1년 계약...”유럽 도전 꿈 이뤄” icon[인터뷰] 정혁이 밝힌 선두 전북의 힘 “치열한 내부 경쟁” icon‘외조의 왕’ 정혁, 이유경 만나자마자 프러포즈한 사연 icon6년 전 “월드클래스” 평가 받으며 아스널 입단한 외질…성적은? icon인테르 서포터, 인종차별 옹호하며 루카쿠 ‘훈계’ icon산체스 “맨유 갔던 것 후회 안 해, 아주 행복했어” icon선두 울산 넘어뜨린 무고사, K리그1 28라운드 MVP icon‘루카쿠에 인종차별’ 칼리아리 회장 “서포터석 폐쇄하지 마” icon베라티 “루카쿠 지지한다, 인종차별엔 경기 중단으로 대응해야” icon키엘리니 6개월 부상, 더리흐트 활용법 고민 커진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