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10:0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K리그 전북 독주 시대가 끝났음을 보여주는 수치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9.03 11:3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전북현대의 K리그1 지배는 올해 끝났다. 내년부터 다시 시작될지는 알 수 없지만 이번 시즌만큼은 울산현대와 양강 구도라는 것을 각종 수치가 말해준다.

A매치 휴식기를 맞은 ‘하나원큐 K리그1 2019’는 28라운드 현재까지 치열한 선두 싸움이 전개되고 있다. 1위 전북이 승점 60점(17승 9무 2패), 2위 울산이 승점 59점(17승 8무 3패)로 승점 1점차를 유지하고 있다. 전북이 꾸준히 선두를 지키지 못하고 울산과 매 라운드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는 것이 포인트다.

승점뿐 아니라 골득실을 봐도 전북과 울산이 독보적이다. 전북이 59득점 26실점으로 골득실 +33을 기록 중이고, 울산이 55득점 27시점으로 골득실 +28이다. 3위 FC서울의 골득실이 +8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면 전북과 울산이 공수 양면에서 얼마나 강한지 한 눈에 알 수 있다.

지난 5시즌의 승점은 전북의 독주였다. 28라운드 시점 1위는 계속 전북이었다. 전북이 심판매수 파문으로 승점 삭감 징계를 받았던 2016년에 서울이 극적으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징계의 의의를 살린 사례가 유일하게 전북이 우승을 놓친 경우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의 대비가 극명하다. 지난해 28라운드 당시 1위 전북과 2위 경남의 승점차는 16점이나 됐다. 전북은 스플릿 라운드가 시작되기 전 1위를 일찌감치 확정하면서 상위 스플릿을 싱겁게 만들었다.

선두 싸움뿐 아니라 중상위권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진출 싸움, 중하위권의 상위 스플릿 진출 싸움, 하위권의 생존 싸움도 예년에 비해 더욱 치열하다.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ACL 사움은 3위 서울(승점 47)부터 4위 강원(승점 42) 5위 대구(승점 41)까지 세 팀이 경쟁한다고 볼 수 있다. 현재 3위와 5위의 승점차는 6점이다. 이는 최근 3년 중 가장 적은 승점차다. 보통 28라운드 정도 되면 5위팀은 ACL 싸움에서 도태되기 마련이었지만 올해는 대구가 도전을 이어가면서 더 재미있는 구도를 만들었다.

상위 스플릿의 마지막 순위인 6위를 놓고 4팀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도 재미를 더한다. 현재 6우 상주(승점 39), 7위 수원(승점 38), 8위 포항(승점 35), 9위 성남(승점 34)까지 모두 6위를 가시권에 두고 있다. 중하위권에서 이쯤이면 동기부여를 잃는 팀이 나올 만하지만 올해는 단 한 팀도 목표를 잃지 않았다.

우승 못지않게 큰 관심을 모으는 ‘경제인’의 생존 싸움은 여전히 뜨겁다. 10위 경남(승점 22)이 강등권에서 탈출하는 듯 하다 다시 떨어지면서 11위 인천(승점 20), 12위 제주(승점 19)와 계속 엎치락뒤치락 중이다. 최근 6시즌 동안 10위와 12위(14팀 체제였던 2013년의 경우 12위와 14위의 승점차가 평균 7.7점이었다는 걸 보면, 이번 시즌이 유독 치열한 싸움 중이라는 걸 다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시즌의 특징은 특점 팀이 수직상승하거나 수직하락하는 현상 없이 각 구간 안에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2016년의 경우, 28라운드 당시 최하위 3팀에 들지 않았던 성남FC가 막판 급격하게 추락하면서 승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결국 강등된 바 있다. 이번 시즌에는 그토록 심각하게 몰락할 팀은 보이지 않는다. ‘경제인’ 중 한 팀이 강등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이적 종합] 라리가는 결정력을 사랑하고, 중앙수비수는 비싸다 icon아직도 ‘줍줍’할 수 있는 마르키시오, 코엔트랑, 혼다… FA 스타 정리 icon네이마르 잡고 이카르디-나바스 영입…PSG ‘폭풍 타임라인’ icon[공식발표] 밀란, 레비치 영입하고 실바 보내며 공격 강화 icon[공식발표] 칼리니치 로마행, 쉬크 라이프치히행 ‘연쇄 이동’ icon[공식발표] 하피냐, 발렌시아 아닌 셀타비고로 임대 icon[공식발표] 발렌시아, 이강인 경쟁자 내보냈다… 제이슨, 헤타페 임대 icon[공식발표] 유벤투스, 북한 공격수 한광성 영입 icon2019 김해 가야왕도배 전국 유소년 축구클럽 대회 성료...92개 팀 참가 icon'유럽의 별' 손흥민-황희찬 챔스보러 가자!...배낭여행 참가자 모집 icon최인철 여자대표팀 감독 “8년 전 못 이룬 올림픽 본선진출이 목표” icon외국인 코치 선임, 대표팀 상비군, A매치 확충… 여자축구 발전 위한 최인철의 아이디어 icon고명진, 슬라벤과 1년 계약...”유럽 도전 꿈 이뤄” icon[인터뷰] 정혁이 밝힌 선두 전북의 힘 “치열한 내부 경쟁” icon6년 전 “월드클래스” 평가 받으며 아스널 입단한 외질…성적은? icon인테르 서포터, 인종차별 옹호하며 루카쿠 ‘훈계’ icon산체스 “맨유 갔던 것 후회 안 해, 아주 행복했어” icon선두 울산 넘어뜨린 무고사, K리그1 28라운드 MVP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