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01:2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케말많] 골 놓친 정조국 “국영이가 좋은 패스 해줬는데…미안하다”
류청 | 승인 2019.08.12 07:25

※ '케이리그의 말을 많이 모아' 독자들에게 그대로 전한다. 현장에서 나온 생생한 멘트를 즐겨 주시길.

 

[풋볼리스트] FC서울과 강원FC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두 팀은 말복 더위 속에서도 수준 높은 경기를 했다. 승점 1점을 추가한 서울과 강원은 각각 3위와 4위를 유지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 “이기려는 의지를 확인했다”

“무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좋은 결과를 내려고 했다. 준비는 잘했다. 위험한 상황도 줬지만 무실점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었다. 어떻게든 결과를 가지고 오고 싶었다. 예상과 똑같이 강원은 다양한 공격 패턴으로 우리 수비에 부담을 줬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공수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기대할 순 없다. 수비적으로는 전체적으로 좀 불안하다. 무실점은 칭찬하고 싶지만 (앞으로에 대해) 선수들하고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해봐야겠다. 많은 팬들 앞에서 득점을 하지 못하고 0-0이라 나도 실망스럽다. 저희 선수들은 앞을 보고, 이기려는 의지를 확인했다. 승점 1점이 좋은 팀으로 가기 위한 것이다. 이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

 

#김병수 강원 감독 “수준 높은 축구를 펼쳤다고 생각한다”

“두 팀 다 무더운 날씨에서 열심히 했다. 서울이 후반에 강하게 나올 거란 걸 알고 있었다. 어떻게든 전반전 선제 득점을 하려고 노력했지만 몇 차례 찬스가 무산됐다. 후반에도 기회가 있었는데 무산됐다. 썩 못했던 경기는 아니었던 것 같다.”

 

“우리가 전반 15분 정도는 시행 착오를 거쳤다. (전술과 전략을) 수정 했다. 서울은 원체가 두터운 팀이다. 모두 수준 높은 축구를 펼쳤다고 생각한다.” 

#서울 박주영 “매 경기 열심히 하면 관중이 다시 찾아올 거라고 생각한다”

“선수들도 (감독과) 마찬가지로 우승해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 매 경기를 전반기 시작할 때처럼 하자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나가면 좋겠지만, 이 시기에 관중이 볼 때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잘 하는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매 경기 열심히 하면 관중이 다시 찾아올 거라고 생각한다.”

 

#강원 정조국 “국영이가 좋은 패스 해줬는데…미안하다”

“(수비) 라인을 깨고 감독이 그런걸 원했었고, (한)국영이가 좋은 패스 해줬는데 선배로서 공격수로서 결정 못 지어줘 미안하다. 동료들이 기회 많이 만들어줬는데 책임감을 더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우리가 잘하는 걸 잘하려고 한다. 감독이 상대방을 신경 쓰기 보다는 우리팀 플레이 더 다듬으려고 하고 조금씩 숙제를 준다. 다른 감독과 다르게 골도 그렇고 수비적인 부분 연결도 그렇고 연결고리를 역할을 많이 원하고 있다. 나 또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아직 부족한 것 같다. 연구를 해야 하지 않겠나 싶다.”

#강원 한국영 “재미있게 축구하고 있다”

“재미있게 축구하고 있고, 재미있는 축구를 하다 보니 자신감도 생기는 것 같다. 팀 적으로도 결과가 나오니 더 긍정적인 것 같다.”

 

정리=류청 기자

사진=풋볼리스트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