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5 일 15: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최고의 하루’ 손흥민, 우상 호날두와 유니폼 교환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7.22 10:16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손흥민이 유벤투스전에서 팀 승리와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유니폼까지 모두 손에 쥐었다.

21일(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에서 토트넘이 유벤투스에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유벤투스를 꺾은 토트넘은 프리시즌 첫 경기를 기분 좋은 승리로 장식했고, 반면 유벤투스는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 체제에서 치른 첫 경기에서 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30분 에릭 라멜라의 골로 먼저 포문을 열었다. 후반전 곤살로 이과인과 호날두에게 차례로 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토트넘도 당하고 있지만은 않았다. 루카스 모우라가 추가골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해리 케인이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하프라인 부근에서 찬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재역전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비록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선발 출전해 전반전 45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가장 위협적인 공격루트 중 하나였다. 전반 4분 만에 강력한 슈팅으로 유벤투스의 골문을 두드렸고, 전반 30분에는 슈팅하는 척하며 트로피 패럿에게 공을 내줬고, 패럿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것을 라멜라가 재차 슈팅해 득점했다. 선제골에 기여한 것이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은 이날 경기서 투톱으로 함께한 패럿과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잊지 못할 추억도 쌓았다. 자신의 우상이라고 밝혀왔던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한 것이다. 경기 종료 후 라커룸으로 들어가던 손흥민은 호날두 옆에 걷다 눈이 마주쳤고, 두 선수는 어깨동무를 한 뒤 유니폼을 벗어 서로에게 건넸다. 호날두의 유니폼을 손에 쥔 손흥민은 유니폼에 입을 맞추며 기쁨을 표했다.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준 손흥민은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토트넘은 오는 25일 중국 상하이로 이동해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 ICC 두 번째 경기를 갖는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