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8 토 04:5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제라드, 더비 러브콜에도 “레인저스 떠날 이유 없다”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6.25 10:27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더비카운티의 차기 감독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스티븐 제라드 감독이 레인저스에 남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제라드는 최근 더비카운티의 차기 감독 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더비를 떠나 첼시 지휘봉을 잡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차기 감독을 물색하던 더비가 제라드 감독을 후보 중 한명으로 지목한 것이다. 제라드 감독도 더비의 관심을 알고 있었다.

제라드 감독은 24일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더비와 연결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내가 할 말은 없다. 잘 이끌 수 있는 팀을 굳이 떠날 이유가 없지 않는가. 나는 레인저스에서 행복하다. 레인저스 감독이 되는 것은 특권이다. 다음 시즌 준비에 집중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지난 시즌 레인저스를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준우승에 올려놓은 제라드 감독은 다음 시즌 당당히 우승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제라드 감독은 더비행 루머가 자칫하면 레인저스 선수단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레인저스에 남겠단 의사를 확실하게 밝혀달라는 요청에 “내가 당신을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가”라고 되묻던 제라드 감독은 “선수들에게 각자의 역할에 집중할 것을 당부하고 싶다. 나는 계속해서 레인저스를 이끌 것이다. 달라질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