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1: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솔샤르 특별 면담' 에릭 바이, 새 출발 다짐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2.07 08:31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수비수 에릭 바이가 흔들리는 마음을 다시 잡았다. 팀과 자신을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

영국 대중지 '더선' 보도에 따르면 바이는 최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대행과 면담을 가졌다. 주제 무리뉴 전 감독 경질 후 지휘봉을 잡은 솔샤르 대행 시대에 일각에서는 바이의 입지 변화에 대한 전망이 있었고, 향후 역할에 대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는 솔샤르 대행 부임 후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둘 당시 퇴장을 기록하며 팀의 연승 행진과 잠시 멀어져 있었다. 징계로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했고, 그간 그의 빈 자리를 채운 선수들은 탄탄한 수비를 보여줬다.

지난 달 25일 아스널과의  FA컵을 통해 그라운드로 돌아왔지만 리그 경기 선발은 지난 3일 레스터시티전이 처음이었다. 지난 한 달 동안 솔샤르 대행 체제에서 바이의 자리는 없었다.

때문에 현지 복수 언론은 바이가 지난 겨울이적시장을 통해 새로운 팀으로 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스널, 파리생제르맹 등이 바이에 대한 관심을 직,간접적으로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와 솔샤르 대행의 면담은 흔들리는 그를 잡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는 "앞으로 큰 경기들을 앞둔 솔샤르 대행의 그림에 바이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맨유는 빅토르 린델로프, 필 존스, 에릭 바이, 마르코스 로호, 크리스 스몰링 등이 중앙 수비를 책임지고 있다. FA컵, 챔피언스리그, 리그 등 다양한 대회에서 강호들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는 입장에서는 상대에 맞게 최적의 조합을 구성해 내놓는 것이 중요하다.  해당 매체는 바이가 PSG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는 지난 2016/2017 시즌을 앞두고 맨유에 입단했으며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해 통산 69경기를 기록 중이다. 올 시즌은 13경기에 출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