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23:4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토트넘, ‘손흥민 포함’ 최정예 멤버로 유벤투스전 준비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7.12 12:04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등 토트넘의 핵심 선수들이 속속 팀에 복귀한다. 토트넘은 최정예 멤버로 친선대회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 나설 계획이다.

프리시즌 아시아 투어를 떠나는 토트넘은 싱가포르, 중국을 차례로 방문해 ICC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의 프리시즌 첫 경기는 21일 예정된 유벤투스전으로, 이후 맨체스터유나이티드(25일), 인터밀란(8월 4일)과 차례로 맞대결을 펼친다.

영국 ‘풋볼 런던’은 11일 “토트넘이 ICC 첫 경기에서 가장 강력한 스쿼드로 유벤투스에 맞설 것”이라면서 “토트넘은 프리시즌 투어를 위해 다음 주 아시아로 떠난다. 이번 여름 선수 구성을 고려했을 때, 토트넘은 젊은 에너지와 경험을 두루 갖췄다고 할 수 있다”며 토트넘의 전력을 높게 평가했다.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하며 토트넘에 합류한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22)는 유벤투스전을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은돔벨레는 탈 압박 능력을 비롯해 드리블과 전진 패스 능력도 뛰어나, 중원에서 공수에 걸쳐 큰 힘이 될 수 있다. 팬들의 기대가 크다. ‘풋볼 런던’은 은돔벨레를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이 꺼내들 수 있는 강력한 무기 중 하나”라고 표현했다.

지난 시즌 토트넘에서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쳤던 손흥민도 가세한다. 국내에서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영국으로 출국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받은 징계로 인해 다음 시즌 초반 두 경기에 나설 수 없는 만큼, ICC 경기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손흥민은 최근 인터뷰에서 “다음 시즌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토트넘에 합류하는 손흥민은 유벤투스전 출전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물론 포체티노 감독이 유벤투스전에 활용할 수 있는 공격카드는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알리,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해리 케인 등 다양하다.

그러나 ‘풋볼 런던’은 케인 원톱에 알리, 에릭센, 손흥민의 2선 배치를 토트넘이 유벤투스전에서 꺼내들 수 있는 최상의 공격 조합으로 꼽았다. 중원에는 은돔벨레와 해리 윙크스가 포함됐고, 케에런 트리피어와 토비 알더베이럴트, 얀 베르통언, 대니 로즈로 구성된 수비라인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