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11:4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2017 주관적 결산] 국내편④ | 케이로스는 춤추고, 한국은 고개를 떨꿨다
김정용 | 승인 2017.12.30 06:50

[풋볼리스트] 객관적인 결산 기사가 아닌 ‘풋볼리스트’ 취재 기자들이 한 해 동안 현장에서 직접 취재하며 느끼며 얻은, 주관적인 의견으로 결산 기사를 준비했다. 부정적인 부분도 숨기지 않았다. 네 편에 걸쳐 대표팀과 K리그(FA컵 포함)를 빛내거나 어지럽혔던 인물과 말 그리고 논란 등을 다뤘다. 네 편을 함께 보면 2017년 한국 축구를 아우르는 모자이크가 된다. <편집자주>

 

#올해의 장면: 케이로스의 서울 ‘드림 콘서트’, 팬들의 실망이 극대화된 순간

2017년이 끝나가는 지금은 A대표팀이 희망을 보는 시기다. 신태용 감독 아래서 좋은 경기력을 낸 11월, 12월 일정을 통해 축구팬들은 기대감을 되찾고 있다. 그러나 올해 전체를 결산하려면 실망스러웠던 시기가 더 길었다는 점을 짚고 넘어가야 한다. 올해는 태극전사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땅에 떨어진 시기였다.

그 상징적인 장면이 8월 31일 이란전에서 나왔다. 신 감독 부임 후 첫 경기였다. 한국은 승점 획득이 절실한 반면, 이란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을 이미 확정한 상태였다. 한국 팬들의 성질을 긁곤 했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승자의 여유’로 한국을 너그럽게 대했다. 어찌 보면 싸움을 걸어 올 때보다 더 짜증나는 상황이었다. 경기 내용면에서도 한국은 ‘지는 것보다 짜증나는’ 양상을 겪어야 했다. 아직 신 감독의 색을 입지 않은 한국은 이란을 열심히 공략했으나 답답한 경기 끝에 0-0 무승부에 그쳤다. 이란은 후반 7분 한 명이 퇴장당했는데도 한국 공격을 다 막아냈다.

케이로스 감독은 무승부 후 월드컵 우승이라도 한 것처럼 세리머니를 했다. 서울 월드컵경기장 가운데로 들어가 춤을 추며 무승부를 자축했다. 한국 팬들의 분노와 좌절을 가장 잘 보여주는 한 컷은 역설적으로 이란 감독의 춤사위에 담겨 있었다.

이 장면은 전환점이었다. 한국은 이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한 2연전에서 답답한 경기를 했지만 어쨌든 2무승부로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후 친선경기와 E-1챔피언십을 통해 점차 상승세를 타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케이로스의 춤을 봐야 했던 순간을 찍고 상승세로 돌아섰다.

글= 김정용 기자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