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29 금 17:5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인터뷰] 홍정운 “세징야 이적설, 선수들도 많이 불안했죠”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2.16 15:16

[풋볼리스트=남해] 유지선 기자= 대구FC의 새로운 캡틴 홍정운이 지난 시즌 내내 대구를 괴롭혔던 세징야 이적설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대구는 올겨울 선수단에 적잖은 변화가 있었다. 주장 한희훈이 광주FC로 이적했고, 수전 수문장 조현우는 자유계약 신분으로 대구를 떠나 울산현대에 둥지를 틀었다. 조현우의 이탈은 2020시즌 대구가 극복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수비도 워낙 탄탄했지만, 골문 앞에서 버티고 있는 조현우는 대구에 든든한 존재였다.

‘풋볼리스트’와 인터뷰를 가진 홍정운은 조현우의 이적에 대해 “많이 아쉽다. 동계훈련 전까지 (조)현우 형의 공백을 많이 우려했다”면서 “그러나 (최)영은이나 (이)준희 형도 능력 있는 선수다. 동계훈련을 하면서 막지 못할 공도 막아주면서 선수들에게 믿음을 많이 줬다. 올해도 최소실점 3위 안에는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 시즌 조현우의 이탈에도 불구하고 실점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반대로 좋은 소식도 있다. 지난 시즌 내내 이적설이 불거졌던 세징야를 지켜냈다. 세징야는 중국, 중동 팀으로부터 2년 전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받았다. 세징야가 대구를 떠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세징야는 결국 대구 잔류를 선택했다. 1차 전지훈련에 함께하지 않은 채 치료에 전념했던 세징야는 남해에서 진행된 2차 전지훈련에는 함께해 발을 맞췄다.

세징야의 이적설은 동료 선수들에게도 큰 불안요소였다. “선수들 모두가 ‘세징야 가면 안 되는데’라는 말을 많이 했었다”고 귀띔한 홍정운은 “K리그 최고 수준이지 않는가. 세징야만한 선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다행히 세징야가 대구에 남기로 결정했고, 훈련에도 합류했다. 세징야의 잔류 소식을 들으니 안심이 되고 올 시즌이 더 기대되더라”며 기뻐했다.

세징야가 잔류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대구 선수단 분위기가 정말 좋다. 가족 같은 분위기인데, 곁에서 지켜보면 세징야도 모두가 가족같이 지내는 대구 선수단 분위기를 굉장히 좋아하는 것 같다”며 만족스러운 대구 생활이 거취 결정에 영향을 줬을 거라고 예상했다.

대구는 올 시즌 K리그 베테랑 공격수 데얀까지 새롭게 합류했다. 40세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데얀은 유쾌한 성격으로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면서 팀에 빠르게 녹아들고 있다.

홍정운은 새롭게 팀에 합류한 데얀에 대해 “선수들에게 ‘브라떼, 브라떼’라고 말하면서 다가온다.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브라더’를 그렇게 말하는 것 같더라. 나에겐 ‘캡틴’이라고 부르면서 ‘네가 스트레스 많이 받는 것을 안다. 좀만 더 힘내자’고 말해준다.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 하는 것 같다. 노장이 아니라 베테랑이더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사실 데얀은 이전 소속팀은 수원삼성에서 잡음을 겪기도 했다. 선발 제외에 불만을 품은 데얀이 공개적으로 불만을 털어놨고, 서울이랜드, 인천유나이티드, 수원FC 등 타 팀 경기장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모습이 자주 포착되기도 했다. 주장으로서 데얀의 불같은 성격이 걱정스럽지 않은지 묻자 홍정운은 “솔직히 걱정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데얀은 대구에서 베스트11으로 뛰고 있고, 능력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잡음 생길 것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홍정운은 “대구의 외국인 선수들은 K리그 어느 팀과 견주어도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세징야, 에드가, 츠바사, 데얀을 보면 ‘와, 상대팀으로 만나면 정말 힘들겠다. 어떻게 막아야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올 시즌에도 대구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거라고 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