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2: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얼룩 남긴 U-18 우승 세리머니, 징계 여부에 “논의 필요”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5.30 11:1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2019 판다컵’ 우승을 차지한 한국 18세 이하 청소년 대표팀이 철없는 우승 세리머니를 해 공분을 샀다. 해당 선수의 징계 여부 등 향후 진행 사항은 대한축구협회가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한국, 중국, 태국, 뉴질랜드 4개국이 모여서 치른 친선 대회 ‘2019 판다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태국(2-1)과 뉴질랜드(4-0)를 차례로 꺾은 한국은 29일 중국전까지 승리로 장식하면서 3전 전승을 거두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그러나 우승 세리머니 도중 한 선수의 철없는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리고, 동료들이 흥미로운 표정으로 지켜보는 사진이 현지 언론의 보도를 통해 공개된 것이다. 해당 사진은 웨이보 등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다수의 중국 축구팬들은 ‘대회를 모독하는 행위’라며 분노했다.

판다컵 조직위원회도 “우승 트로피는 중국축구협회 축구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었다. 이런 행동은 판다컵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며 불쾌한 심기를 내비쳤다.

일각에서는 일부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에 소변을 보는 시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협회관계자는 “이후 취하려는 동작은 옆에 있던 비디오분석관이 제지를 한 것으로 안다. 실제로 소변보는 시늉을 하려고 했던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현장에 있던 기자들은 그렇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에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대표팀은 곧바로 공개 사과를 했다. 30일 새벽 김정수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 전체가 카메라 앞에 섰고,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중국 팬들과 중국축구협회에 심려를 끼쳐드렸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새벽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30일 오전 기준으로 중국축구협회로부터 온 회신은 아직 없었다. 김정수 감독은 오늘 중으로 청두축구협회 회장과 면담을 갖고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물의를 일으킨 만큼 논란이 된 행동을 한 선수에게 추가적인 징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한 협회관계자는 “추가적인 부분들은 논의를 하고 있는 단계이다. 국가대표 소집 운영 규정이 있는데, 이번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논의한 뒤 규정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3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하고도 오점을 남기며 웃지 못한 U-18 대표팀은 31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사진= 시나웨이보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