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4 금 14:5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리버풀 라이브] 명장 클롭, 한국 팬에게 ‘국뽕’을 선사하다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12.21 12:05

[풋볼리스트=리버풀(영국)] 김동환 기자= 리버풀이 ‘숙적’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더비를 앞두고 있다. 두 도시에는 전운이 감돌고 있지만, 위르겐 클롭 감독은 여유가 넘쳤다. 리버풀을 보기 위해 멀리 한국에서 발걸음을 한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과 자부심을 선사했다. 

클롭 감독은 지난 14일 오전(현지시간) 1군 훈련장인 멜우드 트레이닝 그라운드에서 10여명의 한국 팬들을 만났다. 훈련장 견학을 하던 팬들을 발견하고 발걸음을 멈춘 것이다. “Where are you from?(어디서 왔는가)”라는 그의 질문에 “South Korea(한국)!”라는 답변이 나오자 그는 망설임 없이 외쳤다

“Duri Cha, Bumkun Cha!”

클롭 감독의 외침에 한국 팬들은 일제히 탄성을 질렀다. 클롭 감독에게 한국은 ‘차범근과 차두리의 나라’였다. 한국 축구 역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차범근 전 감독과 차두리 코치 부자는 클롭 감독과 나름의 인연을 맺고 있다. 클롭 감독의 어린 시절 차범근 전 감독의 활약을 지켜보며 자라났다. 차두리는 마인츠 시절 스승과 제자로 만났던 사이다. 당시 차두리는 클롭 감독의 조언으로 수비수로 전향했다. 

여유가 넘친 것은 클롭 감독 뿐만이 아니다. 리버풀 구단도 여유가 넘쳤다. 리버풀은 당시 리그 1위를 지키며 숙적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의  더비를 앞두고 있었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지만 리버풀 구단은 한국에서 경기를 보기 위해 멀리 날아간 한국의 ‘축덕원정대’를 훈련장에 깜짝 초청했다. 평소 일반인들의 출입이 엄격히 제한되는 곳이다.

한국 팬들은 그라운드, 실내 훈련장, 1군 식당, 스포츠과학실, 훈련장 기자회견장 등 훈련장 곳곳을 돌아봤다. 당초 견학만 예정되어 있었지만, 조 고메즈, 옥슬레이드 채임벌린, 벤 우드번 등 1군 선수들과 만나는 특별한 시간까지 가졌다. 

클롭 감독은 당시 맨유전 대비 기자회견과 훈련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멀리서 날아온 팬들을 향해 함박웃음을 지으며 일일이 사진을 찍고, 사인을 선사했다. 리버풀 관계자는 “아무리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더라도, 리버풀 구단과 클롭 감독에게는 소중한 팬 한 명, 한 명이 커다란 의미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클롭 감독의 화끈한 팬 서비스를 설명했다.

명장의 여유와 자신감, 팬 서비스는 경기 결과로도 이어졌다. 리버풀은 맨유를 3-1로 꺾고 리그 1위를 지켰다. 22일 울버햄튼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사진, 영상=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축구산업 취업 아카데미 개강…현직 실무종사자 강사 초빙 icon전북 연봉 TOP3, 경남 선수단 전체 연봉과 맞먹어 icon아시안컵 명단으로 확인된 취향, 벤투는 ‘육각형’을 원한다 icon맨유 '임대 감독' 솔샤르, 완전 이적도 가능하다 icon독일분데스리가의 ‘아메리칸 신드롬’ icon[아시안컵] 마지막 경쟁 뚫은 김진수, 지동원, 그리고 나상호 icon[인터뷰] 김진수 “아시안컵, 이번엔 우승 이끌고 싶다” (영상) icon[EPL.1st] 맨유의 '사랑받는 인물' 솔샤르, 선수단 통제 가능할까 icon‘오직 재활만’ 권창훈, 예정보다 이른 그라운드 복귀 icon경쟁률 1.7대 1, 대표팀 ‘1차 전형’이 다가온다 icon바이에른뮌헨, 알리안츠아레나? '휴대폰과 시계로 입장 가능' icon[인터뷰] '예비명단' 김준형 "성용이형 만날 수 있는거죠?" icon[인터뷰] ‘아시안컵 발탁’ 권경원 “월드컵 탈락 겪었기에, 가장 간절했다” icon중국축구 외국인 규정 ‘현행 유지’, 한국축구에 미칠 영향은 icon‘전반기 챔피언’ 도르트문트, 선두 질주 앞에 놓인 묀헨글라드바흐전 icon유벤투스와 로마의 ‘빅매치’ 그러나 16년 만에 최다 격차 icon[홍명보 자선경기] ‘아듀’ 홍명보 자선경기, 마지막 MVP는 지소연 icon[홍명보 자선경기] “마지막 자선 경기였기 때문에” 박항서 감독이 참석한 이유 icon‘방심은 없다’ 아시안컵 대표팀, 우승 노리며 UAE로 출발 icon지난 아시안컵 눈물 기억하는 김진수 “경험 쌓인 나, 4년 전과 다르다” icon[리버풀 라이브] 리버풀의 비밀 기지, 멜우드에서 클롭을 만나다 icon[포토] 7세 우승! 아이언키즈! icon'서형욱과 함께 엘클라시코 직관하자!'...축덕원정대 12월 참가자 모집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